정의화 "'朴대통령 노동5법 직권상정 요청' 보도는 소설"

[the300]정기국회 폐회 전 전화통화…경제法 처리 당부받아

박근혜 대통령이 27일 국회 본회의에서 2016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마친 뒤 정의화 국회의장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2015.10.27/뉴스1
박근혜 대통령이 이달 초 정기국회 폐회 직전 정의화 국회의장에게 전화를 걸어 경제활성화 법안 등의 국회처리를 당부한 것으로 확인됐다. 정 의장은 그러나 박 대통령이 노동개혁 5법의 직권상정(심사기일 지정)을 요청했다는 일부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정 의장은 24일 국회에서 머니투데이와 만나 박 대통령과 통화한 사실을 인정했다. 다만 "노동개혁법 직권상정 이런 얘기 한 것 없다. (직권상정 요청은) 소설을 쓴 것"이라고 밝혔다.

정 의장은 통화 날짜를 특정하지 않았으나 "경제 관련법 통과에 노력해달라고 (박 대통령이) 당부한 것"이라고 말했다.

국회 관계자를 종합하면 박 대통령은 지난 7일께 정 의장에게 전화를 한 것으로 보인다. 정기국회는 9일 폐회했다. 박 대통령은 여야가 합의처리하기로 약속한 기업활력제고특별법(원샷법), 서비스산업발전법 등의 처리에 국회의장이 적극 역할을 해 달라고 당부한 걸로 전해졌다.

단 노동5법 관련 박 대통령의 직권상정 요청이 있지는 않았다는 것이다. 노동 5법은 지난 2일 여야가 '즉시 논의를 시작하되 임시국회에서 합의 처리'하기로 한 만큼 정기국회 내 합의처리 대상에서 빠져 있었다.

한편 정 의장은 이날 오후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 원유철 원내대표,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 이종걸 원내대표와 한 자리에서 노동개혁 5법을 비롯한 쟁점법안 처리와 선거구획정 협상 등을 논의한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