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찾은 문재인 "호남은 운명공동체"

[the300]文, 아시아문화전당 개관식 참석해 "죽어도 같이 죽고 살아도 같이 살자"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18일 오후 광주 서구 치평동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5목민자치대상' 시상식을 마치고 차에 올라 인사를 하고 있다. 2015.11.18/뉴스1 https://menu.mt.co.kr/articleEditor/images/button/btn_confirm3.gif<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는 25일 "호남과 새정치민주연합은 공동운명체"라며 "죽어도 같이 죽고 살아도 같이 살아야 한다"고 말했다.

일주일만에 다시 광주를 찾은 문 대표는 이날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개관식에 참석해 "정권교체를 통해 호남의 꿈을 되살릴 자신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표는 "민주주의와 국가의 운명을 걱정하는 여러분들에게 우리당이 보여드릴 것은 총선승리와 정권교체에 대한 확신"이라며 "광주가 원하는 혁신을 하겠다. 우리 당이 제대로 혁신한다면 광주 시민들께서 다시 전폭적인 지지를 보여주실 것으로 확신한다"고 했다.

문 대표는 아시아문화전당 개관과 관련해 "우리에게 민주와 인권 평화의 핵심기지가 마련됐다"면서 "광주가 이제 대한민국의 광주에서 아시아의 광주와 세계의 광주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표는 노무현 정부의 국가형발전 정책에 힘입어 나주혁신도시에 한국전력을 비롯한 15개 공공기관 이전한 것으로 언급하며 "국가균형발전은 이제 광주전남에 그 결실을 맺고 있다. 앞으로도 저와 우리 당은 국가균형전과 지역경제활성화를 가장 중요한 사업으로 생각하고 추진하겠다"고 했다.

한 광주의 지역특화산업인 문화콘텐츠산업 육성을 책임지겠다고 밝혔다. 문 대표는 "광주의 문화콘텐츠 산업 육성이 아시아문화전당과 함께 시너지 효과를 발휘해 광주 전남의 발전 동력이 되도록 하겠다"며 "노무현 정부가 계획하고 시작한 아시아문화전당인만큼 우리 당이 끝까지 마무리하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