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영 KBS 사장 후보 청문회…"국정교과서는…" 애매한 답변

[the300]"5·16 다양한 평가 有…국정교과서 반대한다고 이야기 한 적 없다"

고대영 한국방송공사(KBS) 사장 후보자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국회가 KBS 사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진행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15.11.1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사청문회를 통과해 KBS 사장으로 취임하면 현안 다루는 언론사 수장이 된다. 사회적 논란이 있고 의견 대립하는 사안에 의견을 밝히면 추후 보도에 사장 의견이 투영될 여지가 있다. 개인적 의견 안 밝히는 게 좋다고 생각한다"


고대영 KBS 사장 후보자가 16일 인사청문회에서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대해 애매한 입장을 내놨다. 개인적인 의견을 밝히지 않겠다고 말하면서도 "국정교과서를 반대한다고 이야기 한 적이 없다"며 논란을 피했다.


이날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는 고 후보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열고 '사상검증'에 들어갔다.


최민희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이날 첫 질의에서 "5·16은 군사 쿠데타인가 혁명인가"라고 물었다.


이에 고 후보자는 "대법원과 헌법재판소가 군사쿠데타라고 판단했다"며 "다만 당시 혼란스러운 사회상을 어느정도 극복하는 계기가 됐고, 그 이후 대한민국 경제발전에 분수령이 됐다는 평가가 있다"고 답했다.


국정교과서에 대해서는 "향후 KBS 관련 보도에 사장의 의견이 투영될 여지가 있다"며 개인 의견을 밝히지 않았다.


이에 최 의원은 "5·16과 10월 유신에 대한 답변 안에 고 후보자의 국정교과서에 대한 답변이 들어 있다"며 "다양한 시각이 있다고 판단한 것을 미루어 보면 역사에 획일화를 강요하는 국정교과서에 반대하는 것"이라고 결론 내렸다.


하지만 고 후보자는 이후 김무성 대표의 질의에 답변하는 말미에 "최민희 의원의 질의와 관련해서는 국정교과서에 반대한다고 이야기 한 적 없다"고 선을 그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