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이념편향 발언' 고영주 이사장 해임결의안 추진

[the300]"입장 철회 않으면 여야 합의 해임결의안 제출"

고영주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의 방송문화진흥회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감사 재개를 기다리고 있다. 고 이사장은 이날 국감에서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와 한명숙 전 총리에 대한 비난 발언을 해 야당이 강력 반발, 퇴장하며 국감이 일시 중지됐다. 2015.10.2/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정치민주연합은 국회 국정감사에서 야당 의원들에게 이념 편향 발언 쏟아내 논란을 일으킨 고영주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의 태도 변화가 없을 경우 해임촉구결의안을 제출하겠다고 6일 밝혔다.

새정치연합은 특히 고 이사장의 사퇴를 거듭 촉구하면서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이 직접 나서야 한다고 압박했다. 

이종걸 원내대표는 이날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박 대통령을 향해 "고 이사장은 민주적이며 공정하고 건전한 방송문화 진흥과는 결코 어울리지 않는 극단주의자이자 전혀 타협하지 않는 확신범"이라고 말했다.

그는 "(고 이사장은) 야당 현역 정치인들을 겨냥한 말의 백색테러를 자행하고 있다. 그 자리를 보존시킨다는 것은 청와대가 야당에 노골적인 적대행위를 진두지휘하겠다는 태도로 밖에 볼 수 없다"며 고 이사장의 사퇴를 요구했다.    

또 "지난 2일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국감에 대한 MBC의 보도 태도에서 드러난 것처럼 앞으로도 고 이사장의 극우적 주장을 옹호하기 위한 방송의 사영화, 전파 낭비가 심각해질 것"이라며 "대통령은 나치정권에 괴벨스가 있었다면 박근혜정권에는 고벨스(고영주+괴벨스), 고영주가 있다는 말이 나오지 않게 즉각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원내대표는 "고씨가 이사장으로 있는 한, 방송문화진흥회는 방송문화진압회가 될 것"이라며 "박 대통령은 야당을 국정파트너로 인정한다면 고씨를 반드시 물러나게 하고 앞으로도 공직에 임명해선 안 된다"고 날을 세웠다.

이석현 국회부의장도 "대한민국 보수에는 그렇게 사람이 없느냐. 이렇게 극단적으로 한쪽에 치우친 인물을 공영방송 최고 관리 위치에 앉힐 수 있느냐"면서 "방문진 이사장으로 앉아 있는 것이나 극우 편향적인 NHK 회장으로 앉아 망언을 하는 것이나 다를 게 뭐가 있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부의장은 "야당 대표를 공산주의자라고 말하는 사람이 공영방송의 최고 결정권자로 있는 것은 대한민국 보수진영이 부끄러워해야 하는 문제이고 새누리당이 해결해야 할 문제"라며 "대통령이 나서서 고 이사장을 즉각 사퇴시킬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미방위 야당 간사인 우상호 의원은 "이번 국감에서 두드러지게 드러난 것은 박근혜정부 후반기 들어서서 새로 임명된 공영방송 이사진들이 한결 같이 가장 극단적인 극우성향의 인사들로 채워졌다는 것"이라며 "한 마디로 비정상적인 사람들을 공영방송 이사로 전부 선임해 놓고 박 대통령의 후반기에 어떤 국정 운영을 하겠다는 것이냐"라고 지적했다.

우 의원은 "여당도 확인국감까지 지켜보자고 얘기한 만큼 오늘 오후 방통위 확인국감에서 고 이사장의 태도변화가 없다면 여야 합의로 해임촉구결의안을 제출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