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땅 위의 지하철' BRT 사실상 포기

[the300][2015 국감]버스우선처리시스템 도입 '0'…교차로 우선통행 전무

(인천=뉴스1) 신창원 기자 = 2013년 7월10일 오전 인천시 계양구 작전역에서 인천시 청라지구와 서울 강서구를 잇는 BRT(Bus Rapid Trangit:간선급행버스체계) 7700번 버스의 사전 시승행사가 열리고 있다. BRT는 지하철의 장점을 접목한 신개념 교통수단이다. 청라-강서 구간은 당초 40분 안에 주파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인천교통공사가 측정한 결과 실제로는 1시간가량 걸리는 것으로 조사돼 승객 저조의 우려를 낳고 있다. 요금은 카드 2200원, 현금 2500원으로 11일 5시부터 운행된다.2013.7.10/뉴스1
간선급행버스체계(BRT) 버스우선처리시스템 운영 현황./자료=경기도청
경기도가 이른바 '땅 위의 지하철'로 불리는 간선급행버스체계(BRT-Bus Rapid Transit)를 사실상 포기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이찬열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5일 경기도로부터 제출받아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교차로 버스우선 신호처리를 통해 광역교통망을 개선하겠다는 BRT 버스우선처리시스템이 한 곳도 운영되지 않았다.

경기도에 따르면 BRT는 전용차로, 편리한 환승시설, 교차로에서의 버스우선통행 등 급행으로 버스를 운행하는 교통체계다. 특히 교차로에서 버스가 정차하지 않고 우선통행할 수 있도록 신호처리를 조작해 운영하는 방식이어서 땅 위의 지하철로 불려왔다.

그러나 핵심인 버스우선처리시스템은 도입하지 않은 채 BRT를 운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실상 광역버스와 큰 차이가 없게 된 셈이다.

경기도에 따르면 BRT가 운영되는 곳은 모두 5곳이다. 고양 중앙로(시행청-경기도), 안양 중앙로(안양시), 국도46호선(구리, 남양주), 하남~천호(수도권교통본부), 청라~강서(수도권교통본부) 등이다. 그러나 이들 중 버스우선처리시스템이 시행되는 곳은 단 한 곳도 없다. 버스가 운영되고 있는 곳도 청라~강서 일부구간 뿐이지만 서울구간이 빠져있어 유명무실하게 운영 중이다.

경기도는 버스전용차로를 제외한 다른 도로의 교통혼잡 가중과 운전자 혼돈에 의한 사고위험 등을 이유로 운영하지 못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버스우선처리스템이 운영되지 않을 뿐, BRT 사업은 계속되고 있다"며 이 사업의 핵심이 버스우선처리시스템이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반드시 그런 것은 아니다"고 말을 아꼈다.

경기도는 사업 추진 당시 BRT를 "버스운행에 철도시스템 개념을 도입한 신교통시스템으로 통행속도, 정시성, 수송능력 등 버스서비스를 도시철도 수준으로 대폭 향상시킨 대중교통시스템"이라며 "이미 국내·외에서 그 효과가 입증됐다"고 사업의 필요성을 강조해왔다.

당초 경기도는 14개 노선 223㎞에 BRT를 마련해 대도시권의 교통문제를 해소하겠다고 의욕을 보여왔으나 특별한 축소 발표 없이 사업을 축소해왔다.
경기도 BRT 운영계획./자료=경기도청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