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김미희 의원 "복지부 장관 사퇴결의서 요구하겠다"

[the300][2014 국감]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보건복지부 감사

내입맛뉴스나이? 직업? 2030부터 4050, 6070까지
월급쟁이부터 자영업자까지 내 나이와 직업에 맞는 맞춤형 뉴스만 골라드립니다

설정된 내입맛뉴스
직업별
전체 대기업 중소벤처 자영업 가계 정부
연령별
전체 2030세대 4050세대 6070세대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이 1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보건복지부에 대한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를 하기 위해 증언석에 서고 있다. /뉴스1제공.


김미희 통합진보당 의원은 13일 '싼얼병원 사태'와 '의료법시행규칙 개정안 논란'과 관련, "이 같은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이 사퇴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복지부 대상 국정감사에서 "오늘 복지부 국감 첫 질의에서 장관께 유감스러운 말씀을 드리고자 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제주도의 '싼얼병원 사태'와 '의료법 시행규칙 개정안' 등이 의료 영리화 논란을 일으킨 것에 대한 책임을 물어 문 장관의 사퇴를 요구했다. 특히, 의료법 시행규칙 개정안의 경우 입법예고 기간 중 4만 건이 넘는 반대 의견이 접수됐지만 전혀 개의치 않았다는 의견이다.

복지부는 8월 6차 투자활성화 대책 발표 당시 해외 의료관광객을 유치한다는 명목 하에 싼얼병원을 승인했고 9월 내 확정하겠다는 입장이었다. 그러나 언론보도 등을 통해 싼얼병원의 모회사가 부도상태이고 대표는 사기혐의로 구속된 것이 확인돼 논란이 됐다.

아울러 복지부는 의료법인도 부대사업을 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의료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강하게 밀어붙여 이미 시행에 들어갔다. 그러나 야당은 의료법인의 자회사 허용 범위는 시행규칙이 아닌 법률에 의해 제한을 둬야 한다는 입장으로 여전히 반대의견을 내고 있다.

김 의원은 "국민 의견을 묵살하고 국회를 무시하는 행정을 펼치는 장관은 국민에게 필요하지 않다"며 "동료의원들이 동의한다면 상임위 차원에서 복지부 장관의 사퇴 결의서를 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문 장관은 "싼얼병원은 미리 승인하겠다고 하지 않았고 9월까지 확정해서 결정하겠다고 했었다"며 "시행규칙 개정안도 여러 의견 차이는 있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