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지지율 '부정>긍정'…차기 대선 지지도, 박원순 1위

[the300]새정치민주연합 정당 지지도 3월 창당이래 최저

/자료=한국갤럽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가 7·30 재보선 이후 7주만에 부정 평가에 뒤처진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여론조사 전문업체 '한국갤럽'의 9월 셋째주(16~18일) 조사에 따르면 박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는 44%로 전주보다 1%포인트(p) 떨어졌다. 국정 수행에 대한 부정적 평가는 47%로 전주보다 2%p 올랐고, 9%는 평가를 유보했다.

국정 수행 지지도는 7·30 재보선 이후 7주만에 처음으로 부정 평가보다 하락했다. 7·30 재보선 이후 지지도는 지난달 한달 간 부정 평가를 2%p 이내의 근소한 차이로 앞섰고, 이달 첫주에는 다소 떨어져 동률을 이룬 바 있다. 부정 평가 이유로는 '소통 미흡'이 20%로 가장 많았고, 18%는 세월호 참사에 대한 수습이 미흡하다고 답했다.


특히 이번 조사에서는 '공약 실천 미흡과 공약변경', '세제개편 및 증세'에 대한 부정 평가가 높아졌다. 공약 관련은 지난 첫주 조사보다 3%에서 9%로 부정평가가 늘었고, 증세 관련은 0%에서 5%로 응답이 늘었다. 한국갤럽은 추석 이후 연달아 발표된 정부의 담뱃값과 주민세·자동차세 인상안 등이 '서민증세' 논란으로 이어진 결과라고 분석했다.


/자료=한국갤럽

정당 지지도는 새누리당 43%, 새정치민주연합 20%, 정의당 3%, 통합진보당 3%로 나타났다. 새누리당은 추석 전보다 1%p 하락했고, 새정치연합은 2%p 하락했다.


새정치연합의 지지도는 7·30 재보선 이후 20% 초반에 머물러오다가 3월 창당 이후 최저치에 해당되는 20%를 기록했다. 특히 '텃밭'인 광주와 호남권에서 지지율이 지난 첫주 대비 13%p(43%→30%)라는 큰 폭으로 하락했다. 한국갤럽은 세월호특별법 협상 무산과 박영선 원내대표의 탈당 논란이 불거진 새 비대위원장 선출 과정이 배경이라고 평가했다.


/자료=한국갤럽
차기 대선 주자 지지도를 묻는 질문에는 박원순 서울시장이라는 답변이 22%로 가장 많았다. 문재인 새정치연합 의원(13%)과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10%)는 2위와 3위를 기록했다. 뒤이어 안철수 새정치연합 의원(8%)과 정몽준 전 새누리당 의원(6%), 김문수 전 경기지사(5%), 오세훈 전 서울시장(4%), 안희정 충남도지사(3%)는 10% 아래의 지지도를 기록했다.


한편, 한국갤럽은 여전히 답보 상태에 빠져있는 세월호특별법 협상과 관련해 특별법 재협상에 대한 의견과 진상조사위원회의 수사권·기소권 부여 등에 대한 의견을 설문조사했다.


세월호특별법과 관련한 답은 지난달 19일 마련된 여야의 2차 재협상안이 통과돼야 한다는 의견이 46%로 유가족 의견에 따라 다시 재협상을 해야 한다는 의견(41%)보다 많았다. 이는 지난달 말 조사와 비교할 때 역전된 모습이다. 지난달 말 당시 재재협상 의견은 47%로 이번 조사보다 6%p 높았고, 여야 재협상안 통과 의견은 40%에 그친 바있다.


조사위의 수사권·기소권 부여를 묻는 질문에는 "주지 말아야 한다"는 의견이 45%를 기록해 "줘야 한다"는 37%보다 많았다. 이와 관련해서 최근 박 대통령도 반대 입장을 밝힌 바있다. 지난 8월말에도 찬성 응답(41%)이 반대(43%)보다 적었지만 격차가 벌어진 모습이다.


이외에 난항을 겪고 있는 세월호특별법을 제외하고 다른 법안을 처리해야 한다는 의견이 61%로 나타나 반대 응답(26%)을 앞질렀다.


이번 조사는 지난 16~18일 사흘간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를 상대로 휴대전화 임의번호걸기(RDD) 방식으로 실시됐다. 응답자 수는 1002명(응답률 16%),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