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희 "한수원 '셀프' 안전검사 문제 드러나"

[the300]"원안위 주도 검사 이뤄져야"

최민희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사진= 뉴스1
최민희 새정치연합 의원이 한국수력원자력 주도로 원전부품 안전검사를 해온 관행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최 의원은 5일 논평을 내고 "한수원이 지난 30년간 엉뚱한 부위를 검사했다"며 "규제기관인 원자력안전위원회가 한수원의 검사결과를 서류로만 확인한 것도 문제라고 밝혔다.

그는 "지난 30년간 고리 4호기와 한빛 2호기의 원자로용기 용접부 검사가 잘못된 사실이 드러났다"며 "이들 원전에 적용된 원자로용기가 두 가지 종류로 납품됐지만 한수원은 모두 같은 제품으로 인식해 같은 도면으로 검사를 해왔다"고 지적했다.

원자로용기는 원자핵 분열이 일어나는 원전 핵심설비이자 원전 안전과 직결되는 부품이다. 하지만 한수원은 해당 부품을 어떤 제품으로 이용했는지 조차 제대로 파악치 않았다는 것.

이에 최 의원은 "이 같은 사실을 원자력안전 규제기관인 원안위가 밝혀내지 못하고 사업자인 한수원의 보고를 통해 인지했다는 것이 더 큰 문제"라며 "이와 같은 사례가 얼마나 더 있었는지 한수원이 밝히지 않으면 알 수도 없고 얼마든지 은폐도 가능하다"고 꼬집았다.

또한 "발전사업자인 한수원이 발전소 운영과 안전검사를 함께 진행하는 것은 모순"이라며 "원전 안전검사가 원안위 주도로 이루어 질 수 있도록 하고, 안전과 직결되는 핵심 부품들에 대한 각종 검사 시 원안위의 입회를 의무화하는 관련법령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