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화 국회의장, 여야에 "추석 직후 본회의 열도록…"

[the300]4일 보도자료 통해 촉구…"세월호 특별법 합의도 이뤄내야"

정의화 국회의장이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기국회 개회식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사진=뉴스1제공.
정의화 국회의장은 4일 세월호 특별법 제정 문제로 평행선을 달리고 있는 여야에 "추석연휴 직후 신속하게 본회의를 열어 이미 부의 중인 91개 법안과 안건을 처리하자"고 제안했다.

정 의장은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여야에 국회 정상화를 촉구한다. 세월호 특별법안에 대한 합의도 함께 이뤄야 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정 의장은 "19대 후반기 국회가 3달 넘도록 단 한 건의 법안을 처리하지 않은 것은 불명예"라며 "국민 생활과 정부운영에도 큰 우려를 낳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세월호 특별법안도 더 이상 미룰 수 없다. 추석연휴기간 동안에도 여야는 지혜를 모아 합의를 이뤄야 한다"며 "국회가 미루고 있는 법안과 안건들은 이미 관련 상임위 등을 거쳐 부의된 것으로 본회의가 열리기만 하면 의결할 수 있는데다 여야 간 큰 쟁점도 없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특히 지난 1일부터 시작된 올 국회 정기회가 의사일정도 잡지 못하고 있다"며 "여야 원내대표는 5일가지 교섭단체대표 연설, 대정부 질문, 국정감사 등에 관한 일정을 합의해 정부와 관련기관 국회가 예측불가의 혼선을 겪지 않고 차질없이 준비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이제는 여야가 의사일정을 합의하고 시급히 본회의를 열어 밀린 법안을 처리하고 세월호 특별법안에 대한 합의를 이뤄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국회를 만들어야 한다"며 "여야 원내지도부와 동료의원들이 함께 노력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