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캠코 "조국 일가 웅동학원 채무 128억, 탕감 못해"

[the300]국회 정무위 국감…문창용 사장 "재산 상황 파악돼야 하는데 확실치 않기 때문"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문창용 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9.10.15/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창용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사장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가 운영해온 웅동학원 등이 캠코에 갚지 못한 채무 128억원을 탕감할 수 없다고 밝혔다. 

문 사장은 15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감에서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웅동학원 관련 채무의 탕감 가능성을 묻자 "탕감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답했다. 

문 사장은 "(탕감을 위해서는 조국 일가 등의) 재산 상황이 정확히 파악돼야 하는데 그런 부분이 학실치 않기 때문에 그렇다"고 설명했다. 

이날 야당 의원들은 캠코를 상대로 학교법인 웅동학원의 채무상황을 따졌다. 김진태 의원은 "캠코가 웅동학원에 남아 있는 채권이 얼마냐"고 물었고 문창용 캠코 사장은 "원금 기준으로 17억원"이라고 답했다.

김 의원은 "이자를 포함해야 한다"고 추궁했고 문 사장은 "이자를 포함하면 44억원"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사장님 돈이면 그렇게 하겠느냐. (조 전 장관) 가족이 퍼질러놓은걸 국민 세금으로 할 수 없다. 확실히 하라"고 질타했다.

같은 당 김성원 의원도 "채권 액수도 제대로 파악 못하고 캠코 사장이 맞느냐"고 지적했다. 

문 사장은 "웅동학원(관련자 등)에 한해 기보(기술보증기금에서 넘겨받은) 전체 채무가 44억원(원금 9억원, 이자 35억원), 동남은행 84억원까지 하면 128억원"이라고 정정해 답변했다.

기보가 보유했던 채무에 동남은행으로부터 건네 받은 84억원(원금 35억원 중 부동산 임의경매 등으로 21억원6500만원 회수, 나머지는 이자)까지 합치면 캠코가 웅동학원으로부터 받지 못한 채권이 128억원이라는 설명이다.

캠코의 회수 의지를 따지는 야당 의원들의 질의도 이어졌다. 성일종 한국당 의원은 "교육청에서 못 팔게 하는 기본재산 외에 웅동학원의 수익재산이 얼마냐" "캠코는 회수하기 위해 어떤 조치를 하고 있나" 등을 물었다.

문 사장은 "수익재산은 다 경매했고 학교 기본재산은 25필지의 소유 부동산이 있는데 관련 법에 의해 환가(처분)할 수 없다"고 밝혔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