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함 찾아가는 대형 밥차, 해군 장병 식사 지원

[the300]해군 "함정복무 장병 위해 취사 트레일러 시범 운영, 내년부터 본격 운영 방침"

해군 보급창 급양대 민간조리원들이 '찾아가는 함정 급식지원' 프로그램 시행을 앞두고 식재료를 준비하고 있는 모습 / 사진제공 = 해군

해군이 함정 승조원을 위해 대형 취사 트레일러를 활용한 급식을 시범 실시한다고 15일 밝혔다. 야외 훈련으로 급식이 제한되거나 장기간 출동한 뒤 복귀한 함정 복무 장병들을 위한 것으로 올해 12월까지 매월 1회 시범 운영한 뒤 내년부터 본격 운영할 방침이다.

첫 순서로 해군 군수사령부 보급창은 15일 진해군항 부두에 정박 중인 고준봉함을 찾아가 부두에서 야외 식사를 지원한다. 이번 프로그램에는 해군이 보유하고 있는 9.5톤 대형 취사 트레일러가 출동한다. 해군은 제59기동건설전대 예하에 작전 임무 수행을 위해 취사를 할 수 있는 대형 트레일러를 보유하고 있다. 이 트레일러는 최대 300인분의 식사를 지원할 수 있다.

취사는 해군 보급창 급양대가 맡는다. 급식운영팀장을 비롯해 민간조리원 6명이 해상 표준식단표에 따라 식사를 준비할 예정이다. 해상 표준식단표는 해군 보급창에서 매월별 작성해 해군 부대에 배포한다. 15일 메뉴는 참치비빔밥과 팽이버섯 계란국, 사천탕수육 등이다.

해군은 장기간 출동으로 신선한 음식 섭취가 필요한 함정 장병들의 건강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올해 12월까지 매월 1회 시범운영을 거친 뒤 승조원들의 의견을 수렴,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