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전투기(KF-X) 시제기(試製機) 제작 돌입

[the300]방위사업청 "軍 요구조건 설계 반영 확인, 형상 지속적으로 개선"

한국형전투기(KF-X)가 시제기(試製機) 제작단계에 돌입한다.

방위사업청은 "지난 24일부터 26일까지 한국형전투기 상세설계 검토(CDR) 회의를 실시해 우리 군의 요구조건이 설계에 모두 반영되고 시제기 제작 단계로 진행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고 26일 밝혔다.

상세설계 검토회의란 무기체계 기능에 대한 요구조건이 상세설계를 충족하는 초기 제품규격에 모두 반영됐는지를 확인하고 비용과 일정 등에 따라 향후 사업단계로 진행할 수 있는지를 확인하는 절차다.



한국형전투기 체계개발 사업은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주관해 추진하는 사업으로 2016년 1월 개발에 착수, 2018년 6월 기본설계를 마쳤다. 현재는 세부적인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의 상세설계가 마무리되고 부품 제작이 진행 중이다.

사업 착수부터 3년 9개월에 이르는 지금까지 풍동시험과 주요 계통 모델의 최신화, 분야별 설계와 해석 결과를 통해 지속적으로 형상을 개선하고 있다고 방사청은 설명했다.

이번 상세설계 검토회의는 공군을 포함한 정부 및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검토위원들이 약 390종의 기술자료를 검토, 군의 요구사항이 설계에 적절히 반영돼 있는지를 확인했다.

방위사업청 한국형전투기사업단장(고위공무원 정광선)은 "이제 한국형전투기 개발은 상세설계 검토 단계를 성공적으로 통과하고 시제기 제작 및 시험이라는 새로운 도전과제에 직면해 있다"며 "철저한 사업관리와 관련 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군이 만족하는 성능을 가진 한국형전투기가 전력화 될 수 있도록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한국형전투기 체계개발 사업은 2021년 상반기에 시제 1호기를 출고할 예정이다. 이후 2022년 상반기에 초도 비행시험을 시작해 2026년까지 개발을 완료할 계획이다. 올해 10월 개최되는 ADEX(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에 실물 크기의 한국형전투기 모형을 전시할 예정이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