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유공장서 첨단도시로'…바닥부터 바뀌는 대구

[the300][지방선거 1년-②대구대전충남 시도지사]"15년 숙원사업, 신청사입지 올해내 반드시 결정"

편집자주  |  전국 17개 광역, 226개 기초 자치단체는 '잘살기' 위해 경쟁한다. 중앙정부는 전국이 모두 고르게 잘살도록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노력한다. 시장, 도지사, 군수, 구청장들은 저마다의 정책으로 주민들이 더 잘살게 하려 애쓴다. 나아가 대통령과 같은 더 큰 리더가 되는 꿈도 꾼다. 6·13 지방선거 1년을 맞아 전국 주요 시도지사들이 지난 1년간 '잘살았는지' 그들의 공약 이행 노력과 리더십 등을 통해 살펴봤다.

2010년부터 대구인구는 꾸준히 하향세다. 행정안전부가 발표한 주민등록인구현황에 따르면 2010년 251만2000명에서 매년 수천명씩 '탈대구' 러쉬가 이어졌고 올해 5월에는 245만명대로 내려갔다. 1970~80년대 섬유·기계산업 등의 중심지로 전국 3대 도시의 명성을 누렸던 대구의 영광은 옛 것이 된지 오래다. 지역산업이 허약해지면서 일자리 찾기가 어려워졌다. 

이 때문에 변화와 혁신은 절실한 과제다. 권영진 대구시장의 남은 3년 임기도 대구의 변신에 집중된다. 과거의 전통산업에서 과감히 탈피해 친환경 첨단산업으로 체질 자체를 바꾸겠다는 계획이다. 대구는 △물 △미래형자동차 △의료 △로봇 △에너지 △스마트시티 등 5+1 신성장 산업을 중심으로 지역 경제구조를 개편한다는 설명이다.

새로운 산업을 키우려면 인재 확보도 중요하다. 대구시는 기업·대학과 함께 신산업현장에 필요한 기업맞춤형 인재양성에도 나선다. 지난해 12월 지역혁신인재 양성프로젝트 추진단을 구성해 세부실행계획을 수립했다. 올 8월까지 혁신대학 운영주체를 선정하는 등 2022년까지 혁신지도자 50명, 혁신인재 3000명을 양성할 예정이다.

앞서 대구는 민선7기 1년 동안 새로운 미래를 책임질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 △취수원 이전 △신청사 건립 등 중점현안 세 가지를 선정해 추진했다. 먼저 대구시에 위치한 K-2군공항·민간공항을 경북 동남지역에 통합이전하고 신기지를 통한 공항복합도시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공항이 떠난 대구지역에는 주변 도시들과 연계해 신도시를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경북 구미시와 갈등을 겪어온 취수원 문제도 연말까지 해법을 도출할 계획이다.

2004년부터 시도했지만 지역간 이해관계로 좌초돼 온 신청사 건립도 의욕적으로 추진 중이다. 지난 4월 '신청사건립추진공론화위'를 발족한 대구는 올해 안으로 신청사 입지를 반드시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다. 현재 기초단체별 유치경쟁이 격화되면서 난항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