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역사적 첫 정상회담 종료..트럼프 "비핵화 의지 재확인"

[the300]文 대통령 "6·12 센토사 합의, 냉전해체 세계사적 사건"

【서울=뉴시스】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업무오찬을 한 뒤 산책하고 있다. 2018.06.12. (사진=싱가포르 통신정보부 제공) photo@newsis.com

미국과 북한이 새로운 미국-북한 관계를 수립하며 한반도에 항구적이고 안정적 평화체제를 구축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 아울러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북한 체제의 안전보장을 약속하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노력하기로 했다. 트럼프 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12일 싱가포르의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역사적 첫 북미 정상회담을 갖고 이 같은 내용의 합의문에 공동 서명했다.

합의문에 따르면 북미 정상은 새로운 관계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체제 관련 깊고도 진심어린 의견교환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안전보장을 약속하고 김 위원장은 한반도에 완전한 비핵화를 실현한다는 의지를 재확인했다.이어 4개항에는 미국-북한은 새로운 관계를 수립하기로 하고, 한반도에 항구적 평화체제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한다고 밝혔다. 북한은 4·27 판문점 선언을 재확인하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추구한다. 양국은 전쟁포로 유해발굴과 송환에도 나서기로 했다.

'완전한(complete) 비핵화'란 CVID 즉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V) 되돌릴 수 없는(I) 핵폐기' 가운데 V, I가 빠진 것이다. 그러나 양 정상은 자신감을 보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꽤 상당한 양의 핵을 갖고 있다"면서도 "이전과 같이 (합의만 하고) 이행하지 않는 정부가 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또 "김 위원장은 이미 여러 무기와 제조시설을 폭파하고 있으며 오늘 (합의는) 굉장히 어려운 과정의 시작"이라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도 서명식에서 “세상은 중대한 변화를 보게 될 것”이라 말했다. 이와관련 양국은 조속한 시일 내 고위급 회담을 추가로 열기로 합의했다. 추가 회담엔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통일전선부장이 나설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양국 지도자는 비핵화에 대한 견고한 의지를 재확인했다"며 "북한이 비핵화를 수용하면 이루지 못할 것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비핵화는 과학적으로 시간이 많이 걸린다”면서 “완전한 비핵화엔 상당히 오랜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대북 제재는 비핵화가 이뤄져 더 위협이 없을 때 풀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이 이미 미사일 엔진 시험장을 폐쇄하고 있다는 말도 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끔찍한 전쟁은 곧 종식될 것”이라며 종전 선언 가능성도 비쳤다. 그는 “용기있는 지도자만이 평화를 만들 수 있으며 한반도의 현재 (분단)상황은 지속될 수 없다”며 “남북 국민은 굉장히 부지런하고 재능이 넘치며 역사와 언어를 공유하는 만큼 다시 통일하고 전쟁의 어려움이 없어지는 상황이 오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청와대에서 북미정상회담을 지켜본 문재인 대통령은 "6·12 센토사 합의는 지구상의 마지막 냉전을 해체한 세계사적 사건으로 기록될 것"이라며 환영했다. 아울러 "우리 정부는 이번 합의가 온전히 이행되도록 미국과 북한, 국제사회와 아낌없이 협력할 것"이라 말했다.

북미 정상은 이날 오전 9시(한국시간 10시)부터 단독·확대회담과 업무오찬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 오후 7시, 김 위원장은 오후 9시를 넘긴 심야에 각각 항공편으로 귀국길에 오르며 ‘첫 만남’을 마무리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