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文 고립시키는 정계개편?…호남이 갈 길 아냐"

[the300]28일 광주 기자간담회 발언…"국민이 주인되는 대한민국으로 가야"

안희정 충남지사가 28일 오전 광주 서구 치평동 시의회 브리핑룸에서 열린 출입기자단 간담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16.12.28/뉴스1
안희정 충남지사는 28일 최근 호남 일부 야권 정치인들이 제기하고 있는 제3지대 정계개편론과 관련, "문재인이 밉다고 '친문(친 문재인)'을 고립시키는 정계개편은 호남 정신이 가야할 길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안 지사는 이날 오전 광주시의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김대중 밉다고 했던 김영삼의 3당 야합과 다른게 없다"며 이 같이 밝혔다.

안 지사는 "야권과 진보진영은 현재 통합된 힘을 모아내지 못하고 있다"며 "김대중-노무현 역사를 통합해 이끌어 내고 대한민국 진보진영의 새로운 단결을 해내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통령 하나 잘 뽑아서 대한민국이 새로워지는 것이 아니라 국민이 주인 되는 민주주의 대한민국으로 가야 한다"며 "제왕적 권한의 대통령제가 아닌 지방 정부에게 많은 권한과 책임을 주는 자치분권 시대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경선에서 이길 수 있는 방법을 묻는 질문에는 "문재인 전 대표는 새로운 시대를 향한 진보의 가치를 속 시원하게 국민 앞에 내놓지 못하고 있다"며 "에베레스트 마지막 캠프에서 누가 주인이 될 지는 그 때 상황에 따라 결정되니 가봐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