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박 조원진 "대통령, 질서있는 퇴진에 대한 국민 뜻 받든 것"

[the300]

조원진 새누리당 최고위원/사진=뉴스1
친박(친 박근혜)계 조원진 새누리당 최고위원이 29일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에 대해 "질서있는 퇴진에 대한 국민의 뜻을 받든 것이라 본다"고 밝혔다.

조 최고위원은 이날 오후 여의도 새누리당사에서 당 지도부와 함께 박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를 시청한 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담화는 질서있는 퇴진을 공표한 것이다. 그리고 그 공을 국민의 대표 기관인 국회에 넘겨 질서있는 퇴진을 논의해달라 이런 것 아니냐"며 이같이 말했다.

조 최고위원은 그러면서 대통령의 탄핵과 관련해서는 "입장이 다 다르겠다"면서 "의원총회에서 이런 상황에서 탄핵으로 가는 게 좋은지, 국회에서 어떤 방향을 가지고 가야 할지 차분히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론을 정하기에는 무리가 좀 있지 않겠냐"고 덧붙였다.

한편 조 최고위원은 '대통령이 피의자로서의 사과가 부족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대통령이)며칠 있다 충분히 얘기하겠다고 했다"며 "(오늘 담화문은) 사과의 문제가 아니다"고 답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