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더민주 취해온 가치, 변화 추구할 수밖에 없어"

[the300]28일 취임 한 달 기자 간담회, "비례대표 욕심 없다"…朴대통령 정책 비판도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28일 당이 추구해온 가치와 자신의 정체성이 맞지 않는다는 지적과 관련, "우리가 지켜야할 가치는 지켜나가고 현실에 맞지 않는 가치는 변화를 가져갈 수밖에 없다는 것을 분명히 말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진행한 취임 한 달 기자간담회를 통해 "물론 변화라는 것이 사람에 따라서 받아들이기 어렵고, 또 일부 약간의 저항도 있을 수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김 대표는 지난달 27일 중앙위원회를 통해 비상대책위원장과 선거대책위원장으로 임명, 문재인 체제 이후의 더불어민주당을 이끌었다. 이 과정에서 군사정권 시절 국보위(국가보위비상대책위원회) 이력을 비롯해 북환 궤멸론, 햇볕정책 수정 발언 등으로 당의 정체성과 맞지 않는 것 아니냐는 지적을 받아왔다.

김 대표는 "총선을 맞이해 현 정부 3년 동안의 정책적 실패상황, 특히 경제정책 실패에 대해 전면적으로 전쟁을 선포할 각오로 임할 계획"이라며 "더불어민주당이 현 상황에서 국민들에게 미래를 향한 변화된 모습을 보이지 않으면 총선은 물론이고 내년 대선에서도 적지 않은 위기에 놓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변화를 가져올 가치 종류를 구체적으로 묻는 질문에는 "예를 들어 흔히 애기하는 당의 정체성이라든가, 당이 추구했던 가치가 있다고 하는데, 그걸 얘기해 달라고 하면 (말을) 안 해준다"며 "포용적 경제성장이나 경제민주화 외의 추상적 얘기는 단호히 변화 추구할 수밖에 없다"고 답했다.

이와 함께 현직 의원들에 대한 '컷오프' 이후 반발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그는 "혁신안에 의해 이뤄진게 컷오프라 내가 영향력을 행사할 위치에 있지 않았다"며 "당헌당규 보면 알겠지만 컷오프에 누구도 정무적 판단을 못 하게 돼 있다. 이제와 일부에서 왜 정무적 판단 못하느냐고 하지만 권한이 없어 판단이 어려웠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다음주 진행될) 당무위원회에서 어떤 결론이 날지 모르지만 사실은 정치적 판단을 할 수 없게 된 환경이 너무 많다"며 "정무적 판단이나 변화를 이끄는데 제약적 요소들이 있어서 당무위 위원들의 의사를 다 들어볼 작정"이라고 했다.

아울러 자신의 비례대표 출마 가능성을 묻는 질문을 받고 "그걸 왜 미리 알려고 그러는지 모르겠다. 비례대표에 대한 욕심이 추호도 없다. 그 정도만 아시면 된다"고 단호히 말했다.

이어 이날 선거구 획정안이 국회에 제출됨에 따라 여야 지도부 회동이 진행될지에 여부에 대해서는 "아직 여당 지도부와 회의 가질 계획은 없다. 획정안이 넘어왔으니 빨리 본회의에서 통과 시켜주길 바랄 뿐"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