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위안부 합의, 가치있는 외교성과…野 정쟁 이용말라"

[the300] "새로운 미래 창출할 때", "DJ·盧 못해낸 성과"…합의 긍정평가

새누리당 원유철 원내대표가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관계자의 보고를 받고 있다. /사진= 뉴스1

새누리당이 지난 28일 한일정부가 체결한 '위안부 합의'에 대해 높이 평가했다. 아울러 '굴욕외교'라는 비판에 대해 "정쟁에 이용하지 말라"고 반박했다.

원유철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31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한일 양국의 위안부 문제 합의에 대한 야당의 공세가 도를 넘어섰다. 역사적 아픔과 피해자 상처까지 정쟁의 도구로 이용하는 야당의 모습에 분노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번 합의는 이번 합의는 역사의 아픔을 달래는 의미있는 외교적 결실"이라며 "박근혜 대통령은 외교적 어려움과 정치적 부담을 감수하고 위안부 문제해결위해 누구보다 많은 노력 기울여왔다"고 주장했다.

서청원 죄고위원 역시 "일부 정대협 할머니들께서 (합의에 대해) 불만족스러워 하시지만 한일관계가 오랫동안 이 문제로 어려움 겪었다"며 "이해와 타협을 통해 새로운 미래 창출해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제안했다.

그는 또 "한일의원연맹 일본 측 회장이 가까운 시일 안래 방한해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로하겠다는 뜻을 전했다"며 "우리 정치권도 현실정치를 직시하는 움직임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인제 최고위원은 "위안부 문제는 오랫동안 '뜨거운 감자'와 같았지만 김대중정부와 노무현 정부 모두 이를 회피했다"며 "반면 박근혜정부는 위안부 문제 해결 없이 한일관계 정상화도, 정상회담도 없다며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해왔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합의는 일본 정부 책임, 아베 총리의 사죄, 위안부 할머니 명예회복 위한 재단에 일본 정부 재정 투입 등의 성과를 이뤘다. 이는 객관적으로 봐도 놀라운 외교적 성과"라며 "위안부 할머니 문제는 우리 국력이 약해서 강대국에 짓밟힌 결과다. 미래지향적인 한일 관계 등을 통해 이떤 나라도 넘볼수 업는 강력한 나라로 성장하는게 위안부 할머니 명예 회복하는 길이고 그분들 편하게 눈을 감으실 수 있는 길"이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