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도 "朴 대통령 탈당 요구 공감"

[the300]安 "대통령, 국회와 당을 장악하는 욕심을 버려야"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전 공동대표가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현대판 음서제' 방지를 위한 공직자윤리법 개정안 설명회에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5.9.23/사진=뉴스1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전 공동대표는 5일 문재인 대표에 이어 박근혜 대통령의 새누리당 탈당을 촉구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문 대표의 대통령 탈당 요구에 공감한다"며 "저는 이미 지난 6월 25일 대통령의 국정전념을 위해 탈당을 촉구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이번 갈등은 유 원내대표 파동에서 보듯이 대통령의 제왕적 사고 때문"이라며 "대통령은 국회와 당을 장악하는 욕심을 버립십시오"라고 했다.

이어 "나라의 위기가 엄중한데 국정의 중심에 서 있어야 할 대통령이 내부 권력 싸움에 집착하면 국정운영은 부실할 수 밖에 없고,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이 떠 안아야 한다"며 "퇴임 후 안전판이 깨끗하고 헌신적인 국정운영에 있지, 측근들의 공천에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앞서 문 대표는 이날 "박 대통령은 당적을 정리하고 국회가 하고 있는 공천제도와 선거제도에서 논의를 떼야 한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