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구획정위, 11일 농·어촌 지역구 의원 의견 청취

[the300]"농어촌 지역 대표성 확보 방안 주요 쟁점 중 하나"

새누리당 황영철(왼쪽 두번째), 새정치민주연합 이윤석 의원(왼쪽 세번째)이 3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 원유철 원내대표에게 '농어촌 지방 선거구 의석 유지를 위한 특단의 대책요구' 서한을 전달하고 있다. 2015.9.3/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선거구획정위원회는 선거구 획정 기준 관련, 농어촌 지역 대표성 보장을 요구하는 여야 국회의원들의 의견을 듣기로 했다.

획정위는 10일 보도자료를 내고 11일 오후 서울 관악구 중앙선관위 관악청사에서 농어촌 지역 국회의원들의 의견을 청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새누리당 황영철·장윤석 의원과 새정치민주연합 이윤석·박민수 의원이 각각 참석한다.

획정위는 "농어촌 지역의 대표성 확보 방안이 현재 논의하고 있는 자체 획정기준의 주요 쟁점 중 하나"라며 "이에 대한 보다 구체적이고 객관적인 기준을 마련하기 위해 이해 당사자인 국회의원으로부터 직접 의견을 들을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획정위는 또 선거구 획정안 마련을 위해 추가적으로 지역별 의견 수렴에 나선다. 획정위는 14일에는 경남지역, 17일에는 충남과 충북 지역 의견을 청취할 계획이다.

획정위는 "다양하게 수렴한 의견을 적극 반영해 조속한 시일 내에 객관적인 자체 획정기준을 마련하고 본격적인 선거구획정안 논의를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농어촌 지역구 의원들은 지난해 헌법재판소가 선거구간 인구편차를 2대1로 줄이라고 결정하면서 인구 수가 적은 자신들의 선거구가 사라질 것을 우려하고 있다. 앞서 농어촌 지역구 의원들은 지난 3일 여야 지도부에게 농어촌·지방 선거구 의석 유지를 위한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서한문을 전달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