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 문대표까지 나서며 주말에도 '이완구' 공세

[the300](상보)文 "與, 여론조사 알레르기 반응은 자신 없는 것"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14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를 찾아 참배한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뉴스1.

새정치민주연합은 주말인 14일에도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의 거취 문제를 부각시키며 새누리당의 임명동의안 강행처리 움직임을 견제했다. 문재인 대표까지 나서 대국민 여론조사 실시를 거듭 촉구했다.

문 대표는 이날 오전 텃밭인 광주를 방문해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한 후 기자들과 만났다. 이 총리 후보자에 대한 인준 여부를 '국민여론조사'로 결정하자는 전날 자신의 주장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는 새누리당을 비판했다.

문 대표는 "여당이 다수의 힘으로 (총리 인준을) 밀어붙이는 것은 온당치 못하다"며 "국민에게 물어보고 국민에게 따르자는 건데 (새누리당이) 알레르기 반응을 보이는 것은 한마디로 국민의 지지에 자신이 없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표는 "두 명의 총리 후보자가 낙마한 상황에서 세 번째 총리 후보자를 놓고도 상반된 입장이라면 해법은 국민들 밖에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유은혜 새정치연합 대변인도 이날 오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후보자가 나라와 국민에 봉사하는 길은 박근혜정부의 짐이 되길 자청하지 않고 스스로 물러나는 것"이라고 말했다. 

유 대변인은  "이제라도 민심을 거스를 궁리를 벗어던지고 민심에 승복하는 것이 공직 운운해온 후보자가 취해야 할 도리"라며 "여당도 이 후보자 임명동의를 강행처리하는 것이 다른 누구보다 박근혜 대통령에게 부담이 될 것임을 분명히 인식해야 하다”고 말했다. 

이어 유 대변인은 "(임명동의안) 강행처리를 고집하는 것은 국민의 분노를 자청하는 것이고, 여당 스스로 성공적인 국정운영을 포기하는 것과 다름없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