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유병언 시신 발견 장소 가보니 풀이 다 베어져···"

[the300] "검찰총장, 경찰청장 모두 사퇴하고 새 사람이 조사해야"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지난 24일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유병언 수사 관련 현안보고를 위해 열린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순천 주민의 증언을 공개하며 황교안 장관에게 질의를 하고 있다/사진=뉴스1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시신 발견과 관련한 의혹을 거듭 제기하며 검찰총장과 경찰청장의 해임을 촉구했다.


박 의원은 27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어제 유병언 시신 발견 장소인 (전남) 순천 학구사거리 마을을 직접 다녀왔다"며 "시신 발견 장소 근처에 사는 할머니와 직접 이야기를 나눠보니 그 내용이 경찰 수사 결과와 다른 점이 있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유 전 회장의 시신이 발견된 매실밭 근처에서 약 20미터 떨어진 곳에 살고 있는 할머니의 증언을 증거로 제시하며 "경찰이 매실밭 근처에 사람들이 잘 다니지 않았다는 수사 결과와 달리 그 근처 고추밭과 수박밭이 있어서 사람들이 매일 왔다갔다 한다고 할머니가 증언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할머니의 집에 개를 두 마리를 키우는데, 시신이 썩을 동안 냄새를 맡았을 개가 짖지 않았고, 시신 근처에 까마귀와 같은 새도 발견되지 않았다고 한다"며 할머니의 녹취록을 함께 공개했다.


박 의원은 이어 "국과수 DNA 결과 발표를 믿지만 유병언 괴담 등 국민적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며 "이를 밝히기 위해 현 검찰총장과 경찰청장을 해임시키고 대통령 영이 서는 새로운 사람들이 철저하게 조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 전 회장 시신 발견 장소의 현장 보존 문제도 지적했다. 박 의원은 "어제 시신 발견 장소를 가보니 유병언 시신 발견 당시 사진에는 풀이 무성히 자라있는데 풀이 다 베어져 있었다"며 "현장 보존을 하지 않고 풀을 벤 것은 참 이상한 점이다"라고 지적했다.


앞서 박 의원은 지난 24일 자신이 소속된 법제사법위원회 현안질의에서 유 전 회장의 수배령이 떨어지기 전에 시신이 발견됐다는 마을 주민의 증언을 제시하며 유 전 회장 시신의 진위 여부에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이날 박 의원은 "순천 학구사거리 인근 마을 면장이 시체를 발견했다고 한 시점이 다른 마을 주민 증언과 다르다"며 "면장이 시신 발견 날짜를 지난 6월12일 오전 9시라고 진술한 반면 마을 주민 두 명은 세월호 사건 터지기 전 오전 7시 전후에 발견했다고 일관되게 증언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