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형 전남지사후보측 "이낙연·주승용 구속수사해야"

"두 후보, '당비대납' 인정…구속 수사만이 해답"

(나주=뉴스1) 김태성 기자 이석형 새정치연합 공동위원장이 28일 전남 나주종합스포츠파크 다목적체육관에서 열린 전남도당 창당발기인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4.2.28/뉴스1



이석형 새정치민주연합 전남도지사 예비후보측은 1일 불법 '당비대납' 의혹을 받고 있는 이낙연·주승용 의원에 대해 "두 의원은 '편의제공', '자발적 참여'라고 당비대납이 있었음을 인정했다"며 "두 의원이 당비대납을 인정한 이상 관련 범법혐의자들에 대한 구속수사가 당연하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측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이 같이 밝혔다. 이 후보측은 "이낙연 의원의 주장을 액면 그대로 받아들인다고 해도 그가 밝힌 '당원들의 편의 제공'은 곧 '모금'을 의미한다"며 "모금은 명백한 불법"이라고 말했다.

이어 "더욱이 한 달 1000원의 당비를 어떻게 모았는지는 설명도 없다. 모금을 했다면 입금표와 송금표 또는 인터넷뱅킹 증빙자료가 필요하다"면서 또 "대상 당원들이 모금을 통한 당비대납을 허용했다면 그에 대한 '동의서'나 '서약서' 또는 '확약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 같은 서류가 "있을리 없다"면서 "이 의원은 당비대납을 인정하면서도 법의 단죄를 최소화하기 위해 또 다른 거짓말을 꾸며낸 의심이 짙다. 거짓말이 아니라면 이 의원은 당비대납을 동의한 증빙자료를 모두 제출해야 한다"고 말했다.

주 의원에 대해서도 "주승용 의원이 말한 '자발적 참여' 또한 그를 인정할 수 있는 증거자료를 증명해야 한다"며 "자발적 참여를 인지하고 있었다는 고백은 이미 주의원이 당비대납이 이뤄지고 있음을 알고 있었다는 의미다. 주 의원은 그들이 스스로 당비대납을 허용했다는 점에 대한 '동의서'나 '확약서'를 제출하고 입금에 대한 증빙을 스스로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측은 "새정치민주연합 진상조사특위는 증빙자료를 당연히 요구했을 것으로 믿는다. 그렇지 않다면 제대로 된 진상 조사가 아니"라며 "두 의원에 대한 면죄부를 주기 위한 겉치레식 조사로 끝난다면 국민, 특히 전남도민의 거센 저항에 부딪칠 것은 당연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이제 참여민주주의를 짓밟은 범법자들에 대한 엄중한 단죄를 위해 즉시 혐의자들에 대해 구속수사를 진행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