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 朴대통령에 기초선거공천 등 정국현안회담 제안(상보)

최재천 "대통령·野 대표 회담 일상돼야…장외투쟁 안한다, 무공천 결론바꿀 가능성 없다"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공동대표가 30일 박근혜 대통령에게 기초선거 정당공천폐지를 비롯해 정국 현안을 논의할 회담을 개최할 것을 공식 제안했다.

안 공동대표는 이날 국회 당 대표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1야당 대표로서 박근혜 대통령께 기초공천 폐지 문제를 비롯해 정국 현안을 직접 만나 논의할 것을 이 자리에서 제안드린다"고 이 같이 말했다.

안 공동대표는 "지난 대통령선거에서 박 대통령과 마찬가지로 기초선거 무공천 약속을 한 후보의 한사람으로서 제1야당 대표로서 이 문제에 대한 입장을 밝혀주시기를 다시 한번 정중하게 요청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약속의 이행은 정치 나아가서는 사회질서를 바로 세우는 기본"이라며 "비정상화의 정상화가 이뤄져야할 최우선 과제"라고 덧붙였다.

안 공동대표는 "세종시 수정안에 반대하던 박 대통령이 밝힌 입장이라면 기초선거 무공천 약속은 당연히 지켜져야 한다"며 "박 대통령께서 이 문제에 대해 입장 표명을 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는 "여의도 문제에 관여하지 않는다는 청와대 정무수석의 논리라면 원래부터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는 공약으로 삼아선 안된다"며 "정부여당에 약속을 지키는 정치를 할 것을 거듭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날 안 대표의 회동 제안은 새정치민주연합과 새누리당의 양당 대결로 재편된 이번 지방선거에서 정부·여당을 약속파기 세력으로 규정해 '약속이행 대 약속 불이행'이란 구도로 끌고 가기 위한 의도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민생' 에 초점을 맞춘 행보도 강화해 '약속'과 '민생'이란 키워드로 지방선거에서 주도권을 잡으려는 전략으로도 읽힌다.

최재천 전략홍보본부장은 안 대표의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 "안철수 대표는 대통령과 야당대표와 만남은 국민과 소통하는 것이니만큼 가장 일상적인 일이 돼야 하고 새정치의 일상이 돼야 한다고 보고 있다"며 "그래서 '영수회담'이란 표현을 뺐다"고 설명했다.

최 본부장은 "김한길 공동대표는 대통령과의 회담에 참여할수도 참여하지 않을 수도 있다"며 "기초선거공천 폐지가 주된 의제가 돼야 한다. 다른 현안에 대해서도 개방적으로 논의할 자세가 돼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장외투쟁도 불사할 것이냐는 질문에 "전혀 생각없다"며 "입장을 알리기 위해 시민들을 만날수는 있겠지만 고전적 의미의 장외투쟁을 고려하고 있지는 않다"고 제시했다.

당내 의견수렴 여부와 관련해서는 "기초선거 무공천 약속은 대선 전 민주당과 새정치연합의 분명한 약속이자 창당정신"이라며 "창당 전 전체의원이 동의했던 이슈기 때문에 당내 논의는 개방적으로 진행할 수있겠지만 결론을 바꿀 가능성은 현재로선 전혀 없다"고 말했다.

최 본부장은 이어 "청와대에서 빠른 시일내 답변이 올 것이라고 믿고 준비하고 있겠다"며 "대통령이 드레스덴에서 발표한 통일준비위원회 등에 대해 논의할 수 있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