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내고 더 받자' 연금개혁안에…2030세대 여론은 '의외의 반전'

[the300]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김상균 연금개혁 공론화위원회 위원장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연금개혁 공론화에 참여한 시민대표단을 대상으로 진행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2024.4.22/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국회가 진행한 국민연금 개혁방향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20대 절반 이상(53.2%)이 '더 내고 더 받는' 개혁안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연금개혁안은 향후 미래 세대의 부담이 커질 수 있는 방안인데, 정작 당사자인 20대는 받아들일 의사가 있는 셈이다.

23일 국회 연금개혁특별위원회(연금특위) 야당 간사인 김성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공개한 연금특위 산하 공론화위원회의 시민대표단 최종(3차)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20대(18~29세) 중 '더 내고 더 받는' 소득보장론에 찬성하는 이들은 53.2%, '더 내고 그대로 받는' 연금개혁 방식인 재정안정론에 찬성하는 이들은 44.9%로 나타났다.

30대와 60대는 반면 '재정안정론'의 손을 들었다. 60대의 여론은 소득안정론은 48.4%, 재정안정론은 49.4%로 재정안정론이 다소 우세했다. 특히 30대의 경우 절반 이상(51.4%)이 재정안정론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나 같은 젊은 층인 20대와도 인식 차를 드러냈다.

전 연령대 중에서는 4050세대가 소득보장론의 찬성율이 가장 높았다. 40대는 66.5%, 50대는 66.6%로 나타났다.

다만 이 같은 결과는 전체 설문조사 중 최종(3차) 조사에 대한 분석으로, 국회 연금특위 공론화위원회는 오는 26일 응답자 특성 분석을 비롯한 전체 설문조사에 대한 종합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전날 국회 연금특위는 전체 시민대표단(492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최종 설문조사 결과를 공개한 바 있다. 조사 결과 시민대표단은 연금개혁이 기금을 안정적으로 운영해야 한다는 '재정안정론'(44.8%)보다 소득보장률을 높이는 방향의 '소득보장론'(56%)의 관점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민대표단의 선택지는 △소득대체율은 현행 40%에서 50%로 늘리면서 현행 보험료율 9%에서 13%로 점진적으로 올리는 '소득보장론' △소득대체율을 현행 수준으로 유지하면서 보험료율을 점진적으로 12%까지 올리는 '재정안정론' 두 가지 중 하나를 선택하는 것이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