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여당 향해 "느그들 쫄았제...내 딸 일기장 압색, 그만큼만 하라"

[the300]

[광주=뉴시스] 박기웅 기자 = 14일 광주 동구 충장로를 찾은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광주충장로우체국 앞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03.14. pboxer@newsis.com /사진=박기웅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조국혁신당을 겨냥한 '비례대표 유죄 확정시 승계 금지'를 입법 공약으로 내건 것을 두고 15일 "조국혁신당 지지도가 높아지니 불안해진 모양"이라고 말했다.

조 대표는 이날 YTN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 출연해 "국민의힘에서 발의하겠다는 (비례대표 관련) 법안은 통과 가능성이 제로"라며 이같이 밝혔다. 조 대표는 "비례대표는 의원 개인 것이 아니라 정당 것"이라며 "부산 사투리로 한마디 하겠다. '느그들 쫄았제'"라고 했다.

앞서 이달 14일 경남 김해를 방문한 한 위원장은 "비례 정당에서 유죄가 확정된 경우에 그 다음 승계를 금지하는 법안을 저희가 공약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면서 한 위원장은 "모 비례 정당 같은 경우는 주로 범죄 혐의로 재판이 확정을 남긴 사람들이 줄줄이 사탕으로 서있잖나. 조국이 확정되면 황운하가 받고 황운하가 확정되면 그 다음이 받고 이런 류 아닌가"라고도 했다.

이에 대해 조 대표 "대법원 판결이 확정되면 당연히 따라야 한다"면서도 "수사를 받지 않아서 기소도 안 되고 기소가 안 돼서 유죄 판결도 받을 수 없는 그런 특권층이 있다. 윤석열 대통령, 김건희 여사, 한 위원장 이들이야말로 불처벌 특권층 집합체"라고 주장했다.

이날 조 대표는 더불어민주당과 조국혁신당과의 관계를 두고선 "조국혁신당 등장 뒤에 '민주당 더하기 조국혁신당'이라는 범민주 진보진영의 파이가 커지고 있다. 이건 내 주장이 아니라 여론조사를 통해서 확인됐다"며 "현재 조국혁신당이 일으키고 있는 돌풍은 민주당 지역구 선거에 확실한 도움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또 "조국혁신당의 등장으로 투표 의지가 아주 강렬하게 올라가고 있다"며 "투표장에 오신 분들이 비례는 조국혁신당을 찍으실 건데 그러면 지역구는 어디 찍겠나. 자연스러운 (민주당과의) 연대가 이뤄지고 있고 그 연대는 더 강해질 것"이라고 했다.

조 대표는 국회 입성시 일명 '한동훈 특별검사법'을 발의하겠다고 한 공약에 대해 "제 딸은 일기장, 신용카드, 체크카드, 다녔던 고등학교 다 압수수색 했다. 그 만큼만 하라는 것"이라면서 "(한 위원장) 딸의 소환조사나 압수수색, 다녔던 학교 압수수색은 없었던 것으로 안다. 그렇게 했으니 무혐의가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