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규 청문회'된 안덕근 청문회…엑스포 책임·부동산 의혹도

(서울=뉴스1) 황기선 기자 =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가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4.1.3/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총선 출마를 위해 차출된 방문규 현 장관에 대한 야당의 질타가 이어졌다. 수출과 엑스포 등 산업부 현안의 시급성을 강조하고도 취임 3개월만에 장관직에서 벗어나 '총선용 스펙쌓기'를 했다는 지적이다. 지난해 11월 부산 유치에 실패한 2030 세계박람회(엑스포)에 대해선 안덕근 후보자는 "전력을 다했으나 안타까운 결과가 나와 송구스럽다"고 사과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는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안덕근 후보자에 대한 산업부 장관 인사청문회를 진행했다. 산중위는 당초 이날 오전 10시 청문회를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더불어민주당이 전날 이재명 대표의 부산 피습사건으로 총회를 진행하면서 오후로 연기했다.

민주당은 청문회 시작 전 방문규 현 장관에 대한 질타로 시작했다. 방 장관은 지난해 9월 취임한 지 3개월만에 장관직에서 물러나 경기 수원 지역 출마를 앞두고 있다. 야당의원 다수는 방 장관이 인사청문회 결과가 나오기 전에 4일 이임식을 준비한다는 소식과 지난 1일 산업부 직원과 지인에게 보낸 신년메시지에서 7일 출판기념회를 알렸다는 소식을 두고 "부적절하다"는 지적을 이어갔다.

김성환 민주당 의원은 "(방 장관이) 경력을 세탁해서 총선 출마용으로 자리를 빼가는 게 바람직 하다고 생각하느냐"면서 "이미 출마후보자가 돼서 출판기념회에 초청하는 걸 어떻게 생각하냐"고 지적했다. 같은당 정청래 의원도 "(차기)후보자가 내정됐지만 장관직에 있으면서 야당 위원에게 전화를 걸어서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달라는 전화까지하는 건 너무 염치가 없다"고 질타했다.

민주당 의원은 또 3개월 임기 후 총선 출마에 나선 방 장관에 대해 "수습기간이 겨우 지났다", "스펙쌓기용"이라며 공세를 펼쳤다. 안덕근 후보에 대해선 "후보자도 (방 장관처럼) 나갈 것이냐"라고 질의했고 이에 안 후보자는 "(자신은) 그런 일이 없을 것"이라고 답했다.

부산엑스포 유치 실패에 대한 질타도 이어졌다. 안 후보자는 부산엑스포 유치 실패에 대한 입장을 묻는 야당의원의 질의에 "정부의 일원으로서 깊은 책임감을 느낀다"며 사과했다. 안 후보자는 지난해 산업부 통상교섭본부장으로서 부산 엑스포 유치 책임자 중 1명이다.

김경만 민주당 의원은 "진심으로 승산 있다고 판단했다면 그 판단은 결과적으로 완전히 틀렸지 않나"라며 "판단하지 못했다면 어떻게 우리나라의 복잡한 산업과 경제의 수장을 맡길 수 있겠나"라고 지적했다. 김성환 의원도 "세계 다른 나라들은 사우디가 될 것이라고 예측했는데 우리만 그렇게 안 했다"며 "진짜로 몰랐으면 통상교섭본부장으로도 더군다나 장관 후보자로서 자격이 없고 무능한 것 아니냐"고 꼬집었다.

안 후보자는 지난해 부산엑스포 유치에 승산이 있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 "매주 상황판단을 하고 보고를 받고 있어 당시 그렇게 판단을 했다"며 "많은 국가 입장이 처음부터 끝까지 일관성있게 간 것은 아니고 한국 지지 입장이었던 많은 국가가 사우디의 여러 노력으로 입장을 바꾼 것으로 파악했다"고 해명했다.

개인 신상과 관련해선 배우자·형부와 공동명의로 부동산을 사들이며 종부세를 회피하고 실거주하지 않는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안 후보자의 배우자는 2018년 8월 형부와 함께 서울 성동구 한 다가구 주택을 5억5000만원씩 나눠서 총 11억원에 구매했다. 현재 시세차익은 10억원에 가까운 것으로 알려졌다.

이동주 민주당 의원은 "두 배우자·형부가 각각 5억5000만원으로 11억원의 매물을 구입해서 종부세 공제 대상이 됐다"며 "단독으로 살 때는 9억원 이상이면 내야되는데 굳이 나눠서 종부세를 회피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안 후보자는 "세금 회피 목적으로 그렇게 했던 것은 아니고, 당시에 가용자금이 부족했다"며 "저희 동서네도 해외지사에 오래 근무하면서 집이 었어서 아마 언니 동생 간에 둘이 같이 나눠서 이것을 하나 산 것으로 알고 있다"고 해명했다. 또 이어진 질의에서 "다가구 주책의 공시격이 (당시) 2억9000만원에서 지금도 4억6000만원으로 종부세 부과대상이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저시력으로 병역면제를 받고 미국에서 운전면허를 취득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렌즈를 착용하고 교정시력으로 (면허를) 취득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프랑스판 IRA(인플레이션감축법)'로 불리는 프랑스 전기차 보조금 개편안 등 현안에 대한 질의도 있었다. 안 후보자는 한국 전기차 대부분이 프랑스 전기차 보조금 대상에서 제외된 것과 관련해 "이번 달에 정부 간 협의가 이어질 예정"이라며 "최대한 한국 기업들의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협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어느 나라나 마찬가지지만 법제가 확정되고 나면 수정하기 어렵다"며 "프랑스 정부가 이의제기 절차를 운영하겠다고 한 것은 한국과 협의할 수 있는 길을 만들어놓았다는 의미"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