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찰 소중하게 기억"…尹대통령, 키신저 전 장관에 조전

[the300]

(서울=뉴스1) = 헨리 키신저 전 미국 국무장관이 별세했다. 향년 100세. 미국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키신저 전 장관의 외교 컨설팅사인 키신저 어소시에이츠는 29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키신저 전 장관이 미국 코네티컷 자택에서 별세했다고 발표했다.사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사진은 2014년8월28일(현지시간) 미국 자택에서 정몽주 전 의원과 북핵 등 한반도 문제와 동북아 평화 등에 환담을 가진 후 기념촬영하는 모습. 2023.11.30/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윤석열 대통령이 현대사 외교의 전설로 여겨지는 헨리 키신저 전 미국 국무부 장관의 별세에 조전을 보내 조의를 나타냈다.

대통령실은 1일 오전 공지문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은 키신저 박사 별세에 대해 조전을 보내어 조의를 표했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조전에는 키신저 전 장관에 대해 미국 외교정책의 기틀을 입안한 전략가이자 국제정치학자로서 일평생 세계 평화와 자유를 위해 기울인 노력을 높이 평가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또 윤 대통령은 조전에서 "지난해 9월 만났을때 한미동맹에 굳건한 지지를 보내고 국제문제에 대한 통찰을 들려주신 것을 소중하게 기억한다"며 고인에 대한 위로와 명복을 빌었다. 윤 대통령은 작년 9월 유엔(UN) 총회 참석 계기에 미국 뉴욕에서 키신저 전 장관을 만났다.

외교계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린 키신저 전 장관은 29일(현지시간) 100세를 일기로 타계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키신저 전 장관의 외교 컨설팅사 '키신저 어소시어츠'는 "존경받는 미국인 학자이자 정치인 키신저가 29일 코네티컷 켄트 자택에서 별세했다"고 발표했다.

키신저 전 장관은 1970년대 미국 외교정책의 대명사였다. 미국의 국익을 최우선으로 했으며 현실주의에 기반한 외교 정책으로 현대사에 뚜렷한 족적을 남겼다. 미국에서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국무장관을 모두 역임한 유일한 인물이기도 하다. 중국의 '죽(竹)의 장막'을 걷고 냉전 시대 동서 진영 간 데탕트(긴장완화)를 끌어내는 등 키신저 전 장관은 그야말로 20세기 외교사 무대의 중심에서 활약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