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코어보드대상] 임이자 "尹정부와 함께 민생 살릴 것"

[the300] 2023년 국정감사 스코어보드 대상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2023 대한민국 최우수 법률상 및 국감 스코어보드 대상' 시상식에서 김익태 머니투데이 편집국장(왼쪽)과 스코어보드 대상을 수상한 임이자 국민의힘 의원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이기범

국회 환경노동위원회(환노위) 국정감사에서 임이자 국민의힘 의원(경북 상주·문경)이 '2023 국정감사 스코어보드 대상'을 수상했다.

임 의원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머니투데이 더300이 주최한 '2023 대한민국 최우수 법률상 및 국정감사 스코어보드 대상' 시상식에서 "앞으로도 윤석열 정부와 함께 대한민국의 민생을 살리는 의정활동에 매진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환노위 여당 간사인 임 의원은 공수를 넘나들며 올해 국감을 주도적으로 이끌었다. 윤석열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대응이나 노동 정책과 관련한 야당의 공세를 적극적으로 방어하면서도 주요 피감 기관 관계자들에겐 '진솔한 답변'을 주문하는 등 균형감 있게 국감을 주도했다.

환경부 대상 국감에서는 증인으로 출석한 주영민 현대오일뱅크 대표로부터 대산공장 폐수 방류사건에 대해 직접 사과를 받아내는 등 눈에 띄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고용노동부 대상 국감에서는 근로기준법 적용 사각지대와 직장내 괴롭힘 문제 등 노동 현장의 그늘진 실상을 전했다. 임 의원은 방송 출연 연기자들의 근로기준법 적용 배제, 불공정 계약에 따른 급여 지급 형태 문제, 불합리한 처우 등을 지적했고 직장내 갑질, 괴롭힘으로 논란이 된 국내 최대 인력파견 업체 더케이텍 대표를 국감대에 세운 임 의원은 생일편지 강요, 문신, 다이어드 종용 등 직장내 괴롭힘 실태를 고발했다.

아울러 임 의원은 국감 기간에도 경북 지역구의 자택에서 직접 출퇴근을 하면서도 국감 현장에 지각, 결석 없는 성실성도 보여줬다.

임 의원은 스코어보드 대상 수상과 관련해 "환노위는 산업과 관련돼 첨예하게 대립하는 규제 부서다보니 여야 간 공방도 치열하게 이뤄지는 상임위다. 특히 간사로서 균형감각을 가지고 여야가 협의할 수 있도록 하는 역할이 중요한데 그 역할을 충실히 했다고 주는 상이라 더욱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임 의원은 "더 잘하라는 격려로 받아들이며 항상 전폭적인 응원을 보내주시는 상주·문경 시민 여러분께 이 공을 돌리겠다"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