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정무위 "윤종규 KB금융 회장 등 불출석 증인들 고발 의결할 것"

[the300][2023 국정감사]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국회 정무위원회./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국회 정무위원회(정무위)가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을 포함해 정당한 사유 없이 국회 국정감사(국감)에 불출석한 증인, 국감 기간 중 위증한 증인에 대해 향후 전체회의를 열어 고발 의결키로 했다.

정무위 야당 간사를 맡고 있는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 국감에서 "윤종규 KB 회장의 불출석에 대해 그 사유가 상당히 문제가 있고 여러 번 출석을 촉구했음에도 불구하고 안 나온 것에 대해 강력하게, 국회 정무위를 대표해 유감을 표한다"며 "증인 회피 사례들이 많아진다. 국내 있으면 출석을 피하기 쉽지 않으니까 자꾸 해외 출장 일정을 일부러 만든다"고 했다.

이어 "불요불급한 해외 일정을 만들어 증언을 회피하는 이런 사례들이 계속 빈발되고 있는데 이에 대해 국회 차원에서 상당히 엄정한 대응이 필요하단 데 여야 간사간 의견 일치를 봤다"며 "이 문제에 대해 사실관계에 대해 더 확인을 해봐야겠지만 기본적으로 이게 예정돼 있던 일정이 아니고 국감 증언을 회피하기 위해 새 일정을 만들었던 것이라면 이것은 국회법에 따라 문제제기를 해야 되는 것이라 고발을 하는 것으로 여야 간사간 의견 일치를 봤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발 건을) 의결을 하려면 국정감사를 중단하고 의결 회의를 따로 소집해야 하는 상황이다. 전례상 국정감사 기간 중 불출석이든 위증이든 관련 의결을 한 적이 없다"며 "지금 정회하고 (의결)하는 방법보다 관련 사항들을 모아 KB 윤종규 회장 말고도 현대건설 대표 등 다른 불출석 증인들, 그 동안의 위증 관련 증인들을 모아 다음 번 정무위 전체회의 시간에 의결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이용우 민주당 의원은 27일 국감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최희문 메리츠증권 대표이사 부회장이 지난 17일 국감장에 나와 위증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증인과 위증 관련 문제제기할 내용이 있으면 해당 발언과 그게 왜 위증인지, 당사자 소명이 어떤지 자료들을 모아 전체회의전까지 모아 달라"고 했다.

여당 간사를 맡은 윤한홍 국민의힘 의원은 "윤종규 KB 회장의 경우 불출석 사유서를 냈는데 불출석 사유서 자체가 거짓말"이라며 "사전 계획했던 해외출장이 아니고 증인 채택 후 출장 계획이 변경되고 비행기표가 급하게 현금으로 구매된 과정이 파악된 상태"라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그러면서 "이렇게 불출석 사유서를 거짓으로 우리 상임위원회에 제출했다면 과연 이것을 누가 지시했고 누가 실행을 했는지까지, 내부 조력자까지 함께 조치를 해야 된다"며 "전체회의 때 고발 내지는 수사 의뢰를 함께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