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나온 김민종, K-콘텐츠시티 '비리' 의혹에 "어떤 잘못도 없다"

[the300]

(서울=뉴스1) 이승배 기자 = 김민종 KC컨텐츠 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산업통상자원부에 대한 종합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있다. 2023.10.26/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가수 겸 배우인 김민종 KC컨텐츠 공동대표는 'K-콘텐츠시티' 조성사업과 관련한 비리 의혹 제기에 "어떠한 잘못이 없다"고 26일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 증인으로 출석해 정일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제기한 송도 K-콘텐츠시티 사업과 관련된 의혹을 이같이 해명했다.

정 의원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7월 18일 KC컨텐츠의 사내이사로 들어온 뒤 바로 공동 대표이사로 취임했다. 이후 약 일주일 뒤인 26일 KC컨텐츠는 인천경제청에 총사업비 6조8000억원에 달하는 'K-콘텐츠시티' 사업을 제안했다. 이에 앞서 지난 1월에는 인천경제청장이 라스베가스 등 미국 출장을 다녀왔는데, 해당 장소에서 김씨와 부동산 개발업체 회장 A씨, 이수만 전 대표 등을 만난 것으로 전해져 로비 의혹이 제기됐다. 이후 국내에 KC콘텐츠라는 회사를 설립하는데 이 회사가 사실상 페이퍼컴퍼니라는 것이 정 의원의 주장이다.

정 의원은 "(KC콘텐츠)투자등급은 부도 직전인 CCC"라며 "이(K-콘텐츠시티) 사업이 백지화라는 얘기가 있는데, 재추진할 것인지 그리고 이것 때문에 (사업)지연으로 피해를 보는 주민들께 사과할 의향이 있느냐"고 물었다.

이에 대해 김 대표는"어떤 것에 대한 사과를 드려야 하는지를 잘 모르겠다"며 "다른 지자체에서 이 프로젝트를 우리 지역에서 하자라는 제안이 들어오고 있지만, 제가 아직 그 끈을 놓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회사 내부적으로는 이 프로젝트를 갖고 다른 지자체로 가자는 얘기가 많았지만 제가 그렇게 못 하겠다"며 "대형기획사, 엔터 유치기업을 제가 직접 뛰어다니면서 다 받아냈다. 제가 있었던 SM엔터도 있었고, JYP도 있었고, F&C라는 회사, 드라마 제작사와 영화 제작사도 있는데 모든 것을 제가 뛰어다니면서 받아낸 참여 의향서"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데뷔한지 35년된 배우다. 그런데 오늘 이후로 제가 무슨 사업가로 이렇게 전환이 된 것 같은, 국감에 나와야 된다는 얘기가 기사화되고 나서 엄청나게 많은 분들한테 걱정 전화가 많이 왔었다. 저 또한 걱정이 됐다"며 "어떤 분들은 '정확한 이유를 가지고 외국에 나가라' 했지만, 제가 거리낌 없이 잘못한 부분이 없기 때문에 (출석했다)"라고 말했다.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인천 송도를 (사업지로)택한 이유를 듣고 싶다"고 물었다. 이에 김 대표는 "오래 전에 송도를 우연히 가보고 깜짝 놀랐었다. 송도가 국제도시라는 것을 그 당시에 알았고, 송도와 K콘텐츠가 잘 배합이 되면 우리나라에도 헐리우드와 같은 도시가 안 생기라는 법 있겠느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송도의 가장 큰 장점은 인천국제공항이 가깝게 있다는 것"이라며 "송도가 국제도시이고 거기에 K콘텐츠를 잘 영합을 하면 정말 세계적인 국제도시가 될 거라는 자그마한 제 마음가짐부터 시작이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