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수연 네이버 대표, 원쁠딜 논란에 "아이디어 도용 정황 전혀 없어"

[the300][2023 국정감사]"서비스 준비·기획·홍보할 때 오해 없도록 더 노력할 것···당사자와 소통 잘 챙길 것"

(서울=뉴스1) 이재명 기자 = 최수연 네이버 최고경영자(CEO)가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그랜드인터컨티넨탈 서울파르나스에서 열린 팀 네이버 콘퍼런스 단23에서 ‘생성형 AI 시대, 모두를 위한 기술 경쟁력’의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이번 콘퍼런스에서는 네이버의 생성형 AI '하이퍼클로바X', 이를 기반으로 한 '클로바X', '큐(CUE):'가 소개됐다. 2023.8.24/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수연 네이버 대표이사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공정거래위원회(공정위) 등 종합 국정감사(종합국감)에 나와 스타트업의 아이디어 도용 논란에 대해 "(그런) 정황은 전혀 없었던 것으로 확인했다"면서도 "서비스를 저희가 준비, 기획, 홍보할 때 오해가 없도록 더 노력하는 계기로 삼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6일 온라인 쇼핑몰 '원플원'을 운영중인 '뉴려'의 김려흔 대표가 정무위 공정위 국감에 나와 네이버로부터 유사 아이디어로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뉴려는 '1+1' 상품 판매 플랫폼 '원플원'을 선보였고 네이버가 3개월 뒤 '원쁠딜'을 출시해 피해를 입었다는 주장이었다. 이에 최 대표가 이날 국감장에 증인으로 소환됐다.

이날 최 대표를 증인으로 국감장에 부른 최승재 국민의힘 의원에 따르면 '원플원' 론칭 시기는 2021년 9월 말, 원쁠딜은 2021년 12월 중순이다. 또 상표 등록 시기는 '원플원'이 2020년 5월, 원쁠딜이 2021년 5월이다.

이날 최 대표는 "이번 사안의 경우 '1+1'이라는, 위원님들도 잘 알고 계시는 비교적 보편적인 프로모션 방식을 온라인으로 구현하는 것이 과연 독자성, 고유성을 인정해야 하는 영역인가에 대한 이슈로 저희는 받아들였다"며 "확인 결과 저희가 해당 서비스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아이디어를 참고하거나 도용하거나 한 정황은 전혀 없었던 것으로 확인했다"고 말했다.

최 대표는 그러면서도 "앞으로 이런 서비스를 저희가 준비, 기획, 홍보할 때 어떠한 오해도 없도록 더 노력하는 계기로 삼겠다"며 "당사자와 여러 차례 커뮤니케이션 시도를 했었고 해왔지만 미진한 부분이 있었던 것 같다, 이 부분 역시 저희가 잘 챙기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날 최승재 의원은 최 대표에 대해 "네이버가 문화, 사회, 경제, 언론에 막대한 영향을 끼치고 있다는 걸 알고 있나, 그만큼 책임감도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아이디어 도용 논란 관련)부정경쟁방지법 등 논란 소지가 있다. 이런 부분에 대해 검토를 해야 할 것 같고 기술 탈취 아닌 아이디어 탈취에 관련된 부분도 별도 기준을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 의원은 과거 네이버가 '네이버맛집-윙스푼'이란 서비스를 만들어 '메뉴판닷컴'이란 벤처기업이 사실상 고사된 사례도 언급하면서 "10년 전 상황과 매번 같은 일이 반복된다"고 말했다.

최 의원은 "(국감장 소환으로) 기업활동을 방해하겠단 의도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그만큼 논란의 중심에 서 있다는 것"이라며 "거대한 영향력을 행사하면서도 이렇게 논란이 지속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최 의원은 또 "(네이버에서) '원플원'을 검색하니 네이버 자동 알고리즘이 역으로 '원쁠딜'을 제안했다. 이건 누가봐도 알고리즘의 실수라 이야기하기에도 억울한 부분이 있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