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용 "기준금리 결정, 정부 영향 받은 것 정말 아니다"

[the300][2023 국정감사]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3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한국은행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3.10.23/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이때까지 기준금리를 결정할 때 정부의 영향을 받아서 한 것은 정말로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총재는 23일 한은 본부에서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정부가 경제 침체 대응을 위해 금리를 유지하도록 한은에 어떤 강한 요구를 하고 있지 않나. 어떤 정치적 배경이 있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든다"는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이 총재는 "이때까지 정말로 이자율(기준금리)을 결정할 때 금융통화위원회 위원들이 정부의 영향을 받아 한 것은 아니라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부동산 시장과 가계부채 문제에 관해 "향후 몇개월 내에 가계부채가 잘 안 잡히면 조금 과도하게 규제를 완화했던 것이 되겠고, 다시 규제를 통해 증가 속도가 줄어들면 우리가 의도했던 부동산 시장 연착륙 쪽으로 가는 걸로 판단해야 한다"고 했다.

이 총재는 부동산 시장이 연착륙한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지금까지는 생각보다 조금 덜 내려갔다"고 답했다.

이 총재는 "서울 일부 지역의 집값이 올라가기 시작하는데 이것을 통화정책으로 막을 수 있다고는 생각지 않는다"며 "가계부채가 늘어나는 것은 최선을 다해서 막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