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박수영 "한전 사장에 비전문가?…나랏돈 새는 것 막으란 의미"

[the300][2023 국정감사]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한국전력공사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2023.10.19.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이 19일 "한국전력공사 사장에 전문가가 아닌 인사를 보낸 이유는 혁신에 혁신을 거듭해 나랏돈이 줄줄 새는 것을 막으라는 의미"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김동철 한전 사장을 상대로 한 질의에서 "노무현 정부시절 청와대 인사수석실 선임행정관으로 인사실무를 했고 이명박 정부 때는 행정안전부 인사국장을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좌파정권, 우파정권 할 것 없이 공공기관 CEO 인사에는 원칙이 있는데 잘 돌아가는 조직, 아주 잘 되고 있는 조직에는 전문가를 보내 잘 돌아가는걸 가속화시키고 잘 안돌아가는 조직, 혁신과 개혁이 필요한 조직에는 문외한을 보낸다"며 "그래야 카르텔에 휘말리지 않고 고칠 수가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제가 볼때 대통령실은 지금 한전이 속도를 내서 달려갈 것이 아니라 개혁과 혁신을 하라고 김 사장을 보냈다고 생각한다"며 "
그런 의미에서 오늘 준 업무현황과 계획서는 한전 실무자들 입장에선 매우 잘 된 보고서지만 김 사장에게 요구하는 대통령실의 입장에서 보면 아주 미흡하기 짝이 없는 보고서"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줄줄이 새는 나랏돈, 이런 저런 사업 벌이고 카르텔 상대방 봐주느라고 나랏돈이 줄줄이 새고 있는 것을 막겠다는 의지가 하나도 없다"며 "이를 막지 않고 새로운 사업을 벌이면 기존 전력카르텔이 더 먹고 사는 먹잇감만 주는 것에 불과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김 사장이 한전 전문가가 아니고 산업부 전문가도 아닌 이유를 명심해야 된다 생각한다"며 "한전이 국민적인 기업이기 때문에 혁신에 혁신을 거듭해서 나랏돌 줄줄새는 것을 막아주고 이를 바탕으로 새로운 사업을 하든지 요금인상도 요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김 사장은 "철저한 내부개혁이 한전이 글로벌 에너지 무대에서 경쟁하기 위해 필수조건이라 생각한다"며 "지금까지 구태 의연함은 버리고 무사안일, 자포자기를 다 타파해서 새롭게 되는 것이 현재의 재무위기 타파보다 더 중요한 일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