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학교시설 노후화율 38%…野 김승남 "목조 교실 늘리자"

[the300][2023 국정감사]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김승남 국회 농림축산해양식품해양수산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3.4.3/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국 학교시설 가운데 건축한 지 30년 이상돼 노후화한 것의 비율이 약 38%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김승남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교육부가 제출한 전국 시·도별 학교시설 노후화 현황을 분석한 결과 전국 학교시설 6만5653동 중 30년 이상 노후한 시설은 2만4876동(37.9%)으로 집계됐다.

지역별 노후화율은 서울이 52.2%(3425동)로 가장 높았고 경북이 48.2%(2727동), 부산이 46.1%(1473동) 등으로 뒤를 이었다. 서울을 비롯해 9개 시·도 지역 학교시설 노후화율이 전국 평균(37.9%)보다 높았다. 대구의 노후화율은 33.2%로 전국 평균 이하였다.

학교시설물의 안전등급을 살펴보면 C등급(보통) 이하가 4760동으로 7.3%를 차지했다. 대구의 경우 22동으로 1.1%, 경북은 131동으로 2.3%의 비율을 보였다.

김승남 의원은 노후한 학교시설물을 새로 지을 때 목조건축을 적극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기존 철근·콘크리트 방식보다 목재를 활용해 교실을 만들면 탄소배출량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산림청은 '미래학교 목재교실 시범사업'을 통해 관련 업무를 추진하고 있지만 전국 단 2개교에서만 추진한 후 중단한 상태다.

김승남 의원은 "산림청 조사에 따르면 전국 초등학교 교실 13만4000여 개를 목조교실로 개선할 경우 약 126만톤(t)의 탄소를 저장하는 효과가 발생한다"며 "아이들 건강에도 좋고, 탄소배출량도 적은 목조건축시설 활성화를 위해 산림청은 교육청과 협의, 노후 학교시설부터 목조 교실 등으로 전환하는 결정을 끌어내야 한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