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안보+산업역군'과 함께 4분기 열었다…"체감 민생"

[the300](종합)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향군 창설 제71주년 기념식 및 전국 읍·면·동회장 총력안보 결의대회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3.10.04.
윤석열 대통령이 추석 연휴를 마치고 안보와 경제 관련 일정을 소화하면서 4분기 업무를 본격화했다. 윤 대통령은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날로 격화하는 정쟁에 선을 긋고 민생 최우선 정책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윤 대통령은 4일 오전 서울 잠실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재향군인회 창설 71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강력한 국방력을 통한 '힘에 의한 평화' 기조를 재확인했다.

윤 대통령은 "호국영웅들이 피로써 지켜낸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가 위협받고 있다"며 "안보리(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제재를 선제적으로 풀어야 한다, 남침 억지력의 중요한 기능을 하는 유엔사를 해체해야 한다, 종전선언을 해야 한다, 대북 정찰 자산을 축소 운영하고 한미연합 방위 훈련을 하지 않아야 평화가 보장된다는 가짜 평화론이 지금 활개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뿐만 아니라 가짜뉴스와 허위 조작 선동이 이 나라의 민주주의를 위협하고 있다"며 "자유 대한민국에 대한 확고한 신념을 가진 여러분께서 이 나라를 지켜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향군 창설 제71주년 기념식 및 전국 읍·면·동회장 총력안보 결의대회에서 축사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3.10.04.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 선언'으로 상징되는 한미동맹의 고도화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정부는 북핵 위협과 도발을 억지하기 위해 한미동맹을 핵을 기반으로 하는 동맹으로 격상하고 한미일 안보 협력을 더욱 강화했다"며 "적의 어떠한 도발에도 즉각적이고 압도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역량을 강화해 자유 대한민국을 굳건히 수호하고 국민의 안전을 지킬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기념식에 재향군인회에서는 신상태 향군회장을 비롯해 전국 광역시·도 회장, 시·군·구 회장, 읍·면·동 회장과 해외지회장 등이, 정부에서는 박민식 국가보훈부 장관 등이, 국회에서는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 한기호 국회 국방위원장, 송파구가 지역구인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 등이 각각 참석했다. 대통령실에서는 조태용 국가안보실장,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 인성환 국가안보실 제2차장, 강승규 시민사회수석 등이 참석했고 전체 참석자는 총 5000여 명에 달했다.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4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서울에서 열린 파독 근로 60주년 기념 오찬에서 애국가를 제창하고 있다. 2023.10.04.
이후 윤 대통령은 행사장을 떠나 서울 광진구 워커힐 호텔에서 김건희 여사와 함께 파독 광부·간호사·간호조무사들과 오찬을 나눴다. 자유 대한민국을 지탱해온 또 다른 축인 산업 역군들을 격려하는 차원이다. 현직 대통령이 파독 근로자만을 초청해 오찬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윤 대통령은 "한독 수교 140주년이자 파독 근로 60주년을 맞는 뜻깊은 해에 여러분을 이렇게 모시게 돼서 기쁘게 생각한다"며 "대한민국이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토대로 눈부신 성장과 번영을 이루는 과정에 바로 여기 계신 여러분들의 땀과 헌신이 아주 큰 역할을 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60년대, 70년대 이역만리 독일에서 약 2만명의 광부와 간호사분들이 보내온 외화를 종잣돈으로 삼아서 대한민국은 한강의 기적을 이뤄냈다"며 "여러분의 땀방울이 헛되지 않도록 이제 대한민국은 세계의 자유, 평화, 번영에 기여하는 글로벌 중추 국가의 역할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오찬 행사에는 파독 근로자 240여명과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 이기철 재외동포청장, 강승규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 김석기 국민의힘 재외동포위원장 등 정부·국회 관계자 30여명이 자리를 함께 했다.

윤 대통령은 올해 남은 3개월 간 '경체 최우선' 원칙아래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민생 대책 마련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계획이다. 예정된 11월 영국, 12월 네덜란드 국빈방문과 12월 한일중 정상회의 추진 등 굵직한 외교 일정도 계속하면서 궁극적으로 국민 일자리 창출을 위한 세일즈 외교 역시 이어나가겠다는 방침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