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수회담은 방탄용" 與 주장에…민주당 "민생 위한 제안일 뿐"

[the300]

(서울=뉴스1) 이승배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중랑구 녹색병원에서 조정식 사무총장, 이해식 사무부총장과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관련 대화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9.28/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더불어민주당이 1일 이재명 대표의 영수회담 제안을 '방탄 전략'이라고 비판하는 국민의힘에 "민생을 위한 제안을 정쟁으로 몰지 말라"며 영수회담을 재차 요구했다.

민주당 권칠승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이재명 대표는 제1야당 수장으로서 윤석열 대통령에게 '추석밥상' 민심을 반영한 영수회담을 제안했다. 정작 호응해야 할 대통령실은 묵묵부답인 반면, 여당은 이 대표의 제안에 길길이 날뛰고 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권 수석대변인은 "야당은 정쟁을 멈추고 '민생'을 챙기자는데, 여당은 고장 난 레코드처럼 '방탄' 타령만 되풀이하며 정쟁으로 몰아가고 있다"며 "강민국 수석대변인이 이 대표의 제안을 '떼쓰기 식 영수회담'이라고 매도하니 급기야 박대출 정책위의장은 '외상값 맡겨놓은 것처럼 재촉한다'라며 비난했다"고 했다.

그는 "'민생회담' 제안이 이렇게까지 벌떼처럼 달려들어 거부할 일인지 의아스럽다"며 "제1야당 대표는 '민생' 물었는데 여당은 '정쟁'으로 답하나, 대통령과 야당 대표의 만남이 남북정상회담이라도 되나"라고 했다.

이어 "국민의힘의 이런 태도야말로 지금까지 보여준 검찰의 '정적 제거용' 정치탄압 수사와 한통속이었음을 입증할 뿐이다"며 "'국민의 고통'을 하루라도 속히 해결하기 위해 대통령이 못 할 일이 무엇인가, 윤 대통령은 나락으로 떨어지는 '민생'을 언제까지 수수방관하려고 하나"고 했다.

권 수석대변인은 "민생을 위한 제안을 정쟁으로 몰아가지 마시라"며 "정부여당이 당면한 경제와 민생에 위기감을 느끼고 있다면 이 대표의 '민생회담' 제안을 받아들여야 할 것이다"고 했다.

한편 이 대표는 최근 "최소한 12월 정기국회 때까지 정쟁을 멈추고 민생 해결에 몰두하자"며 윤석열 대통령에게 영수회담을 제안했다. 하지만 여당인 국민의힘은 김기현 대표가 제안한 여야 대표 회담이 먼저라며 영수회담을 반대하고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