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원폭피해 동포들과 추석 오찬…"한일 관계 더 발전시킬 것"

[the300]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원폭 피해 동포 오찬 간담회'에서 환영사를 마친 뒤 인사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3.09.29.
윤석열 대통령이 추석 당일인 29일 일본 히로시마 원폭 피해 동포들과 함께 오찬을 갖고 "한일 관계를 더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고 우리 동포를 잘 살피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원폭 피해 동포 초청 오찬에서 "정부가 여러분을 이렇게 모시기까지 78년이라는 시간이 걸렸다. 너무 늦어서 죄송하다는 말씀을 다시 한번 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오찬에는 원폭 피해 동포 85명이 참석했다. 이번 오찬은 윤 대통령이 지난 5월 한국인 원폭 피해자들을 만나 약속했던 것을 지키는 차원에서 마련됐다. 윤 대통령은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 당시 일본 히로시마에서 피해자들과 만나 '고국의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이날 정부 측에서는 이기철 재외동포청장이, 당 측에서는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와 윤재옥 원내대표 등이, 대통령실에서는 조태용 국가안보실장과 김은혜 홍보수석, 이충면 외교비서관 등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수만 명의 한국인들이 원폭 피해로 생명과 삶의 터전을 잃었다"며 "식민지 시절, 타향살이를 하며 입은 피해였기에 그 슬픔과 고통이 더욱 컸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래도록 불편했던 한일 관계가 여러분의 삶을 힘들게 했다는 것 역시 잘 알고 있다"며 "정부는 동포 여러분의 아픔을 다시는 외면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번 방한이 그동안 여러분이 겪은 슬픔에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기를 바란다"며 "저는 지난 5월 히로시마에서 기시다 총리와 함께 한국인 원폭 희생자 위령비에 참배했다. 이역만리 타향에서 전쟁의 참화를 겪은 원폭 희생자를 추모하고, 평화와 번영의 미래를 함께 열어갈 것을 다짐했다"고 했다

또 "우리 정부는 자유, 인권, 법치의 보편 가치를 공유하는 가장 가까운 이웃인 일본과 협력하면서 역내, 그리고 세계 평화와 번영을 증진해 나갈 것"이라며 "여러분의 아픔과 희생에 대한 위로는 오늘의 이 자리로만 그치지 않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국제사회에 역할과 책임을 다하는 글로벌 중추 국가 비전을 통해 여러분과 후손들이 긍지와 자부심을 가질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추석을 맞아 전통 음식과 공연을 준비했다. 오랜만에 고국에서 한가위 명절을 즐기는 그런 자리가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