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체포안 가결 다음날, 차분한 與…"여야 함께 민생 챙기자"

[the300]

(대구=뉴스1) 공정식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오른쪽)가 22일 오전 대구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대구 경제인 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왼쪽은 이재하 대구상공회의소 회장. 2023.9.22/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여당인 국민의힘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체포동의안 가결을 계기로 마비됐던 국회 기능을 회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1대 국회 마지막 정기국회가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도록 여야가 함께 민생을 챙기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는 것이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22일 대구상공회의소에서 대구 경제인 간담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의 여러 가지 일들을 다른 당 입장에서 왈가왈부하는 건 적절치 않다고 생각하지만 전체적 흐름을 보면 국회가 비정상 시대를 이제 마무리하고 정상으로 접어들 수 있는 모멘텀이 마련됐다 생각한다"고 말했다.

백현동 개발 특혜 의혹과 쌍방울 그룹 대북 송금 의혹으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이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은 전날 본회의에서 재적 295명, 찬성 149명, 반대 136명, 무효 4명, 기권 6명으로 가결됐다. 이 대표 체포동의안 가결에 대한 책임론이 제기되자 민주당은 박광온 민주당 원내대표 등이 사퇴한다고 전날 밝혔다. 조정식 민주당 사무총장도 사의를 표명했다.

김 대표는 "더 이상 개인의 사법리스크 때문에 국회 기능이 마비되거나 과도하게 남용되는 일은 없어야 할 것"이라며 "이제 대화와 타협을 통해 민생을 먼저 챙기는 국회가 되도록 우리 여당은 앞장서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도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어제(21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체포동의안이 가결된 건 이제 국회가 사법 처리를 법원에 맡기고 무너진 정치를 복원해 민생을 챙기라는 국민의 준엄한 명령이 반영된 것"이라며 "민주당이 방탄의 족쇄를 벗고 당 대표 개인을 위한 사당에서 국민을 위한 공당으로 돌아올 기회이며 민생정당으로 돌아올 기회"라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국민의 삶과 무관한 정쟁 이슈로 입법 권력을 남용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게 여당만이 아니라 국민 다수의 공통된 바람"이라며 "국회의 시계가 민생에 맞춰 움직여야지 이 대표에 맞춰 움직이면 안 된다"고 했다.

윤 원내대표는 "현재 국회에는 여야가 힘을 모아 해결해야 할 현안이 산적해 있다"며 "국제 정세로 인한 안보 위기와 복합적 경제 위기에 대응하라는 국민적 요구에 응답해야 한다"고 했다.

또 윤 원내대표는 민주당 원내 지도부가 사퇴한 것과 관련 "협상의 파트너가 없어진 상황"이라며 "상황을 보면서 정기국회가 정상적인 운영이 될 수 있도록 협의하고 또 대화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새로운 민주당 원내지도부가 구성되면 국민의 민심을 가지고 설득하고 협조를 구하겠다"며 "원내대표로서 국회 운영과 관련해 늘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고 했다.

이철규 국민의힘 사무총장도 원내대책회의에서 "이제는 국회가, 여야가 함께 산적해 있는 현안을 해결해나가야 할 때"라며 "급변하는 국제정세와 북핵 고도화, 안보 위기, 세계적 복합 경제 위기라는 도전에 대응하면서 민생을 챙기는 국회가 되기를 간절히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