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투르크메니스탄 정상 만나 "신도시 건설에 韓기업 기여하길"

[the300]

[뉴욕=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을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 한-투르크메니스탄 정상회담에서 세르다르 베르디무함메도프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09.19.
유엔(UN) 총회 참석을 계기로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후(현지시간) 세르다르 베르디무하메도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을 만나 "우리 기업이 신도시 건설, 스마트 교통 체계 등 분야에서 기여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윤 대통령과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이 회담을 갖고 양국 발전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회담에서 부산엑스포(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투르크메니스탄의 지지를 요청했다.

윤 대통령은 "양국 관계가 호혜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된 지 15주년을 맞는 뜻깊은 해에 직접 만나게 돼 기쁘다"며 양국이 에너지, 플랜트 사업을 중심으로 활발한 건설 협력을 이어온 것을 평가했다. 또 "앞으로도 양국 간 호혜적 협력이 강화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은 "한국이 투르크메니스탄에서 많은 대규모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왔다"며 "양국 간 협력이 지속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은 이날 회담에서 투르크메니스탄 알카닥(Arkadaq) 신도시 건설사업에 스마트시티 분야에서 풍부한 경험과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한국 기업의 참여를 요청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 기업이 신도시 건설, 스마트 교통 체계 등 분야에서 기여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윤 대통령은 4박6일의 이번 뉴욕 방문 기간 중 최소 30개국에서 최대 50개국에 이르는 나라들과 연쇄 양자회담을 진행한다. 개별 국가와 경제협력 방안을 다각도로 모색하는 동시에 부산엑스포 유치전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계획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