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자립준비 청년들, 캄보디아서 '나눔 실현'…포토에세이 출간

[the300]

코이카(KOICA·한국국제협력단)가 해외봉사단으로 캄보디아에 파견돼 1년간 활동한 세 청년들의 경험담을 담은 포토에세이 '새로운 세계로부터 : EYES of HOPE'를 출간했다고 6일 밝혔다.

책을 출간한 오태석(24), 전다형(22), 박민초(20)씨는 만 18세까지 사회의 보호를 받다가 이후 보호가 종료되면서 홀로서기를 나선 자립준비청년이다. 이들은 캄보디아 북서부 포삿, 반티 민체이 지역 학교에서 학생들에게 사진과 미술을 가르치며 나눔의 가치를 실현하고 돌아왔다.

책에는 세 청년들이 해외봉사활동을 하면서 겪은 내면의 성장 이야기와 현지 학생들과 함께 출사를 다니며 촬영한 사진들이 담겨있다. 봉사단원과 생애 처음으로 카메라와 렌즈를 통해 새로운 세상을 접한 캄보디아 아이들의 순수함과 창의성을 엿볼 수 있는 사진도 만나볼 수 있다.

오태석씨는 "뜨거운 더위와 마주하고, 언어소통 등 어려움을 극복해나가며 캄보디아에서 보낸 시간은 20대 청춘의 가장 큰 도전이었다"며 "봉사단원과 현지 학생들이 각자의 시선으로 카메라에 담아낸 사진을 통해 독자들이 캄보디아의 새로운 모습을 발견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다형씨는 "지금까지 무엇이든 받는 것이 익숙했었는데 봉사활동을 통해 나눔이라는 큰 즐거움을 배울 수 있었다"며 "캄보디아에서 싹틔운 나의 나눔이 이 책을 통해 한국에서 더 많은 사람들에게 퍼져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책 발간을 기념해 6일 오후 6시 30분에는 저자 △오태석 △전다형 두 사람과 함께 하는 북토크가 교보문고 광화문점 배움홀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정회진 글로벌인재사업본부 본부장은 "코이카는 자립준비청년을 포함한 다양한 배경의 우리 국민들이 누구나 소외되지 않고 해외봉사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개발도상국이라는 낯선 환경에서 도전하며 새로운 세계와 희망의 눈을 갖게 된 청년들의 이야기가 많은 사람들에게 희망을 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