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복현 "내년 선거 출마 생각 있나" 묻자 "전혀 없다"

[the300]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3.9.4/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내년 총선에 출마할 생각이 전혀 없다고 밝혔다.

이 원장은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정무위) 전체회의에 나와 이같이 밝혔다. 이날 정무위 전체회의에서는 라임펀드 특혜 환매 의혹을 두고 야권 의원들이 이 원장을 향해 집중적으로 질의했다.

정무위 야당 간사를 맡고 있는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이 원장을 향해 "민주당 정무위원들도 라임, 옵티머스, 디스커버리 관련 문제에 대해 엄정하게 조사와 수사를 해서 밝히는 것에 대해 100% 찬성한다"며 "아직까지 안하고 있거나 미진한 게 답답한 노릇"이라고 했다.

이어 "금감원장께서 처음 취임하셨을 때 검사 출신이라 의구심이 많았는데 (취임 이후) 실무적으로 엄정하게, 합리적인 업무처리를 하겠구나란 생각을 했다"며 "이번 사건으로 그 믿음이 완전히 깨졌다. 사건 대응을 보면서 심각하구나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금감원 직원들 게시판에 목소리가 다 담겨 있다"며 "금감원 직원들이 어떻게 반응하나, '정치 지망생이 금감원을 망쳤다'는 게 요점"이라고 말했다.

이 과정에서 김 의원은 이 원장을 향해 "내년 선거에 출마할 생각 있나"라 물었고 이 원장은 "없다"고 답했다. '전혀 없는지'를 묻는 질문에도 이 원장은 "네"라고 했다.

이 원장은 이날 김 의원의 지적에 대해 "이렇게 많은 피해자가 발생한 건에 대해 특혜를 본 분들, 그 동료들께서 저에게만 이렇게 추궁하는 게 맞는지 잘 모르겠다"며 "저라면 특혜를 받은 것을 인지를 했건 못했건 간에 혜택을 받아 송구하다고 하면서 이야기를 시작할 것 같다"고 했다.

또 "차액결제거래(CFD) 폭락 사건때 일언 반구 안하다가, 그 때도 구조가 똑같지 않나"라며 "저희는 똑같은 기준으로 (조사)했다고 말씀드린다. 저는 정치할 생각 없고 꾸준하게 자본시장 질서를 훼손한 사람들에 대해선 엄정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