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이동관 방통위원장 후보 청문회 보이콧? 전혀 논의된 바 없어"

[the300]

(서울=뉴스1) 안은나 기자 =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가 28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룸에서 지명 소감을 밝히고 있다. 2023.7.28/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불어민주당이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 보이콧 여부에 대해 "전혀 논의된 바 없다"고 밝혔다.

권칠승 민주당 수석 대변인은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일년 내내 청문회를 해도 모자라다"며 이 같이 말했다.

권 수석 대변인은 이 후보자 아들의 하나고 재학 당시 학폭 의혹 관련 하나고가 학교폭력위원회(학폭위)를 열지 않은 경위에 대해 따져물어야 한다고 했다. 그는 "김승유 전 하나고 이사장의 (법정 등) 증언 때문에 학폭 문제가 커지고 있다고 판단한다"고 했다.

앞서 야당 일각에서 이 후보자 임명 철회를 주장하며 인사청문회 보이콧을 시사하자 국민의힘에서는 "후보자에 대한 부당한 흠집내기"라고 반발하고 있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같은 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미 그 (학폭) 사건은 무혐의 처분되었으며, 사건의 당사자도 쌍방 간의 다툼이었는데 이미 화해했으니 자신을 학폭 피해자로 분류하지 말라고 밝힌 사안"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이 후보자에 대한 부당한 흠집 내기를 멈추고, 법률이 정한 청문회의 절차와 목적에 따라 이 후보자의 정책 비전과 역량을 검증하는 데 집중해야한다"고 했다.

한편 권칠승 수석 대변인은 서울-양평고속도로 의혹 관련 국정조사 추진에 대해서는 "(최근 진행한) 국토교통위원회 현안질의를 통해 의혹과 국정조사의 필요성이 더 커졌다고 판단한다"고 했다. 다만 야당 단독 강행 여부에 대해서는 "당 내 논의된 바 없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