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관 불꽃 청문 예고…與 "방송 정상화" vs 野 "총력 대응"

[the300]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방송통신위원장으로 지명된 이동관 대통령실 대외협력특별보좌관이 2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들어서고 있다. 2023.07.28.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에 이동관 대통령 대외협력특보를 지명한 가운데 여야가 공방을 벌이고 있다. 여당에서는 방송 정상화를 위한 첫 걸음이라고 평가한 반면 야당은 방송 장악 시나리오의 일환이라고 맹비난했다. 향후 방통위 구성 등 방송 정책 주도권을 쥐려는 야당과 이를 저지하려는 여당 간 힘겨루기가 이어질 전망이다.

유상범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신임 방송통신위원장 지명 발표 후 논평에서 "(이동관 특보는) 오랜 기간 언론계에 종사하고 대통령실 대변인과 홍보수석 등을 지내며 누구보다 언론과 방송에 대한 해박한 지식을 갖추고 또 경험을 쌓아왔다"라며 "온전한 국민의 방송을 위한 첫걸음"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지난 정권에서 편향과 불공정으로 일관하며 국민의 외면을 자초했던 방송을 정상화하고 온전히 국민의 품으로 돌려줄 인사가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했다.

반면 야당에서는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방송 장악 의도가 명확한 이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하는 것은 그야말로 국민을 무시하는, 우습게 아는 처사다. 있어서는 안 될 폭력적 행위"라고 했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도 "이동관이라는 인물은 MB 때 방송 탄압의 상징이다. 국민의 압도적 다수가 반대하는 데도 굳이 임명을 강행하는 건 국민을 나라의 주인이 아니라 지배 대상으로 여기는 태도"라고 했다. 민주당 소속 국회의원들은 이 후보자 지명 발표 직후 곧바로 서울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규탄 기자회견을 열기도 했다.

향후 여야는 국회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이동관 후보 임명을 두고 치열한 공방을 벌일 전망이다. 야당은 이 후보자의 이명박 정부 당시 청와대 홍보 수석 역임 당시 언론 장악 시도와 아들 학교폭력 의혹 등을 집중 파헤칠 것으로 보인다.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임명을 막기 위해) 총력 대응할 것"이라며 "가장 가까이는 인사청문회가 있다. 윤 대통령이 임명을 철회하지 않는다면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대응할 것"이라고 했다. 유상범 국민의힘 수석 대변인은 "이 특보가 방송통신위원장으로서 적임자인지는 인사청문회에서 명명백백히 따져 물으면 될 일"이라며 "민주당은 구태적인 인신공격이나 신상털기로 국민들 눈살을 찌푸리게 할 것이 아니라, 사실에 근거한 제대로 된 검증에 나서길 바란다"고 했다.

한편 이동관 후보자는 이날 지명 즉시 인사청문 준비에 돌입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이 후보자 임명동의안을 국회에 제출하면 국회는 인사청문특위를 구성해 청문회 일정 등을 정하게 된다.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28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이동관 방통위원장 지명 규탄' 긴급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3.07.28.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