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野, 천안함 '희대의 망언' 권칠승, 당직 박탈하고 중징계해야"

[the300]

(서울=뉴스1) 황기선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임명장 수여식 및 확대당직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3.6.7/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7일 "더불어민주당은 천안함 희생자와 그 가족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주고 희대의 망언을 한 권칠승 민주당 수석대변인의 당직을 박탈하고 중징계를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확대당직자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전날 국가보훈처가 국가보훈부로 승격·출범한 후 첫 현충일이었는데 민주당이 보여준 행태는 천안함 유가족, 생존 장병 물론 전국 보훈 가족 모두에게 큰 분노를 일으켰다"며 "(민주당이) 혁신기구를 설치해 모셔 온 사람이 그릇된 인식과 과격한 언행을 일삼은 인물"이라고 말했다.

이는 지난 5일 민주당 신임 혁신위원장으로 내정됐다 9시간 만에 사퇴한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 이사장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보인다. 이 이사장은 과거 천안함 피습 사건을 두고 자폭설이라는 주장을 한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일었다.

김 대표는 "이재명 당 대표는 일관성 있게 이번에도 (이래경 전 위원장 발언에 대해) 몰랐다며 어물쩍 뭉개고, 공동 책임이 있는 당 지도부인 장경태 민주당 최고위원은 개인 의견이라고 감싸며 심지어 국민의 삶을 충분히 이해하고 있는 분이라고 치켜세우기까지 했다"며 "집단적 인성 상실이 아니고서야 어떻게 이런 언행을 할 수 있는지 이해가 안 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천안함 유족 중 고(故) 민평기 상사의 어머니가 '늙은이의 한을 풀어달라'고 했지만, 북한의 폭침 만행임을 명확히 하지 않아 한을 더욱 깊게 한 문재인 전 대통령의 모습이 다시 한번 떠오른다"며 "이래경 이사장 사퇴로 그냥 해결될 일이 아니고, 이재명 대표가 공개사과를 하고 희대의 망언을 한 권칠승 수석대변인도 징계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5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을 당내 혁신기구를 이끌 책임자로 내정했다. 이 이사장이 혁신위원장에 임명된 직후 당 안팎에서는 그가 '이재명 지키기 운동'에 참여한 점, 천안함을 자폭했다고 표현한 점 등을 두고 논란이 불거졌다. 결국 이 이사장은 임명 약 9시간 만에 위원장직에서 물러났다. 이와 관련해 권 수석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천안함 함장은 무슨 낯짝으로 그런 얘기를 한 건지"라며 "부하를 다 죽이고 어이가 없다. 원래 함장은 배에서 내리면 안 된다"고 말해 논란을 키웠다.

결국 권 수석대변인은 해당 발언에 대해 "백브리핑을 마치고 이동하는 가운데 한 발언은 민주당 당직 인선과 관련해 천안함 유족 및 생존 장병의 문제 제기에 충분히 공감하지만, 책임도 함께 느껴야 할 지휘관은 차원이 다르다는 생각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러한 해명에도 비판의 여론이 비등해지자 권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공당 대변인으로서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한 것에 대해 천안함 장병과 유족들을 비롯해 마음의 상처를 받았을 모든 분에게 깊은 유감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