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천안함 함장 '이래경 막말 논란' 항의에 이재명 고개만 '끄덕끄덕'

[the300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8회 현충일 추념식을 마친 뒤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으로부터 항의를 받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3.06.06.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이 6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만나 대화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혁신위원장에 지명됐다가 '천안함 자폭' 등 과거 발언이 논란이 돼 사의를 표명한 이래경 사단법인 다른백년 이사장에 대해 항의의 뜻을 밝힌 것으로 보인다.

6일 정치권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8회 현충일 추념식 행사 직후 최원일 전 천안함 원장이 이 대표 자리로 찾아왔다. 행사가 끝난 뒤 윤석열 대통령 등 참석자들이 자리를 뜨려려던 때였다.

최 전 함장은 이 대표에게 다가가 이래경 이사장 논란 관련해서 면담을 요청했으나 이 대표가 어떤 답변을 했는지는 전해지지 않았다. 두 사람 근처에는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등 정치권 인사들도 있었다.

강민국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머니투데이 the300과의 통화에서 "(현장에서 이재명 대표, 최원일 함장) 두 분이 대화를 나누는 것을 봤고 행사장이 시끄러워 대화 내용은 정확히 듣지 못했다"면서도 "5분 정도 대화했고 이 대표도 끄덕끄덕했다"고 전했다.

김기현 대표도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행사 직후 천안함 최원일 함장이 이재명 대표에게 다가가 '이야기할 것이 있으니 좀 만나자'고 말하는 장면을 무거운 마음으로 지켜봐야 했다"며 "어떤 참석자들이 '이재명 대표가 여기 왜 왔느냐'고 저에게 질문하셨을 때 대답할 말이 없었다"고 남겼다.

이어 "'천안함은 자폭한 것'이라고 공공연히 주장하는 인물을 민주당 혁신위원장으로 임명한 이 대표로부터 '천안함 함장은 무슨 낯짝', '부하들 다 죽이고 어이가 없네'라는 막말 논평으로 호국영령들을 공개 모독한 권칠승 수석대변인까지, 민주당 지도부의 반헌법적 행태에 많은 국민들이 분노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은 "현장에 있지 않아 관련 내용을 확인하지 못했다"고 했다.

앞서 최 전 함장은 자신의 SNS에 이재명 대표를 겨냥해 "현충일 선물 잘 받았다"며 "오늘까지 입장 밝혀주시고 연락 바란다. 해촉 등 조치 연락이 없으면 내일 현충일 행사장에서 천안함 유족과 생존 장병들이 찾아뵙겠다"고 했다.

또한 "국민을 대표하는 공당이 이런 인사를 혁신위원장에 임명하고 뭐가 잘못됐냐는 식으로 일관한다"면서 "민주당은 해당 인사를 조속한 시일 내 해촉하고 천안함 유족과 생존 장병들에게 사과해달라"고 밝힌 바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