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與 5인회? 일고의 가치도 없어…이재명, 비공개 회담도 하자"

[the300]

(수원=뉴스1) 김영운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1일 오전 경기 수원시 장안구 보훈재활체육센터를 방문해 상이군경 체육회 선수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 2023.6.1/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최근 당의 주요 의제를 '5인회'가 결정한다는 이용호 국민의힘 의원의 발언에 대해 "말도 안 돼 일고의 가치도 없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이날 경기 수원에 위치한 보훈재활체육센터에서 진행한 '해결사! 김기현이 간다' 행사 직후 기자들과 만나 "당대표, 사무총장, 정책위의장, 사무부총장, 당 수석대변인이 모여서 논해야 하는 게 당연하지 않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이 의원은 지난달 30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번 최고위원 보궐선거에 현역 의원이 1명도 나서지 않은 이유에 대해 "최고 의사결정기구인데 거기에 걸맞나, 혹시 들러리냐, 실제 중요한 핵심 의제 결정은 다른 데서 하는 거 아니냐(는 말이 있다)"라며 "용산이 아닌 당내에서도 5인회가 있다는 이런 얘기들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김 대표는 이재명 민주당 대표와의 양자 회동 진행상황에 대해선 "양쪽 대표단끼리 모여 논의한 걸로 알고 있다"면서 "여야 당대표 간 TV토론, 공개토론을 적극적으로 환영하고, 치열하게 더 많이 전개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와 별개로 여야 대표 회담은 별도로 진행돼야 한다"며 "각자 가진 주장은 국민들 앞에 적극적으로 치열하게 하되, 여야 협상은 별도 비공개 회담을 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빨리 비공개 대표 회담이 이뤄지기 바라고 민주당에서 협조해주기를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했다.

김 대표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선관위는 감사원의 직무감찰 대상이 아니다'라는 이유로 고위직 간부 자녀 특혜 채용 의혹에 대한 감사원 감사를 거부한 것으로 알려진 것과 관련해선 "황당하기 짝이 없는 얘기"라고 밝혔다. 그는 "선거관리와 관련된 고유 업무라면 정치적 중립성이나 독립성 같은 걸 존중해야 마땅하겠지만 고용 세습과 같은 일반 행정 사무에 대해서도 선관위가 자기 마음대로 헌법 위에 존재하는 기관인 것처럼 군림한다면 용납되지 않는 일"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윤재옥 원내대표가 그 점(국정조사)에 대해선 굉장히 적극적인 의지를 갖고 국정조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추진하는 걸로 안다"며 "당대표로서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공감한다는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