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北 발사체 발사, 백해무익한 행동…강력히 규탄"

[the300]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23.5.31/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1일 국제사회의 경고를 무시하고 발사체 발사를 강행한 북한에 대해 "명백한 UN(유엔) 결의안 위반이자 한반도의 긴장을 고조시키는 백해무익한 행동"이라며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이 오늘 우주발사체로 추정되는 물체를 발사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정부는 북한의 결의안 준수를 촉구하고 흔들림 없는 안보태세 유지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며 "위기일수록 정부는 냉정하고 또 침착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했다.

이날 오전 서울시가 서울지역에 경계경보를 발령했으나 행정안전부가 잘못 발령된 것이었다고 바로잡은 것에 대해서는 "어처구니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미 북한이 국제기구에 발사 사실을 통지했는데 (서울시가) 이 사실을 알았는지 몰랐는지 새벽에 경계경보를 오발령하는 황당한 일이, 또 무책임하고 무능한 일이 벌어졌다"며 "정부 기관끼리 허둥지둥하며 손발이 맞지 않아서야 되겠느냐"고 했다.

이어 정부를 향해 ""국민의 불안과 혼란을 야기할 수 있는 행동에 대해 주의하시길 바란다"며 "이번 사태가 민생 경제에 충격을 가하지 않도록 상황의 평화적 관리에도 최선을 다해주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정부에 민생 경제 대책 마련을 위한 논의에 착수하자고 제안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민생경제가 추락에 추락을 거듭하고 있다"며 "지난해 3·4분기에 이어서 올해 1분기까지 3분기 연속성장률이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평균치를 하회했다고 한다. 양극화와 불평등 또한 악화일로(상태가 자꾸 나빠짐)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현재 정부처럼 그저 감 떨어지기만을 기다리는 태도로는 민생경제에 재앙적인 상황이 초래될 수 있다"며 "보다 과감하고 적극적인 정부의 역할이 필요한 때다. 이를 위한 논의에 당장 착수하자는 제안을 공식적으로 정부에 드린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