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종교지도자들과 오찬…외교·교육·저출산 '고언' 경청

[the300](종합)

윤석열 대통령이 30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종교 지도자 오찬 간담회를 마친 후 참석자들과 산책을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30일 "전 세계에 걸쳐 오지에까지 우리 국민이 안 계신 곳이 없다"며 "촘촘한 외교망으로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취임 후 두 번째로 종교지도자들과 오찬 간담회를 갖고 "이로써 나라를 지키고 대북관계도 잘 풀어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자리엔 조계종 총무원장 진우 스님, 천태종 총무원장 덕수 스님, 한국교회총연합회 대표회장 이영훈 목사, 명성교회 김삼환 원로목사, 천주교 정순택 서울대교구장, 원불교 나상호 교정원장, 최종수 성균관장, 천도교 박상종 교령, 한국민족종교협의회 김령하 회장 등이 참석했다. 정부에서는 박보균 문화체육부장관과 대통령실에서는 김대기 비서실장, 강승규 시민사회수석, 김은혜 홍보수석 등도 함께했다.

이번 간담회는 종교지도자들과 취임 1주년을 계기로 외교성과를 공유하고 취임 2년차 국정운영 방향에 대한 고견을 나누기 위한 소통차원에서 마련됐다. 윤 대통령은 특히 이 자리에서 글로벌 외교와 교육개혁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하고 저출산 대책에 대해서도 심도깊은 논의를 했다고 김은혜 홍보수석이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이 30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종교 지도자 오찬 간담회를 마친 후 참석자들과 산책을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사진=뉴시스
참가자 대표로 진우스님은 국민의 평화롭고 풍요로운 생활을 위한 대통령님과 정치권의 노력을 요청하며, "종교계와 정부가 국민들 마음의 평화를 위해 함께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종교지도자들의 인사말씀 이후 윤 대통령은 종단별 현안을 경청하고 국정운영의 조언을 구했다. 윤 대통령이 글로벌 외교의 중요성을 강조하자 참석한 지도자들은 "한미일 협력 등 넒어진 외교지평으로 자유 민주주의가 더욱 결실을 맺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교육개혁과 관련해 윤 대통령은 "아이들 보육을 국가가 확실하게 책임지겠다"며 디지털 격차를 줄이고 인재를 양성할 수 있는 지역 교육 활성화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에 지도자들은 "부모가 없는 아이들과 한부모 가정, 다문화 가정 아이들이 잘 성장할 수 있도록 종교계가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며 정부에 애로사항의 해소와 제도적 뒷받침을 요청했다. 저출산 문제에 대해서도 논의가 오갔다. 이날 오찬은 예정보다 한 시간을 넘긴 2시간 반 가량 진행됐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