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괌으로 국적기 11편 출발···2500명 수송 가능"

[the300]

(인천공항=뉴스1) 유승관 기자 = 29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출국장 내 출발안내 전광판에 괌으로 향하는 대한항공 여객기 안내가 나오고 있다. 슈퍼 태풍 '마와르'의 영향으로 미국령 태평양 괌에서 발이 묶였던 우리 여행객들은 29일부터 귀국길에 올라 30일 새벽 인천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된다. 외교부는 여행객 귀국을 돕기 위해 신속대응팀(총 4명)을 괌 현지에 파견했다. 2023.5.29/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풍 '마와르'의 영향으로 태평양의 미국령 괌에 발이 묶였던 우리 여행객들이 29일 오후부터 순차적으로 귀국한다. 이를 위해 약 2500명 인원을 수송할 수 있는 우리 국적기 11편이 이날 괌으로 출발할 예정이다.

외교부는 이날 기자단 공지를 통해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오늘(29일) 한국에서 괌으로 출발하는 우리 국적기는 총 11편"이라며 "약 2500명 수송이 가능한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앞서 외교부는 괌 국제공항은 29일 오후 3시(현지시간) 공항 운영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마와르 접근에 따른 피해 우려를 이유로 지난 22일 오후 공항 폐쇄를 결정한 지 1주일 만이다. 마와르 탓에 한국에 돌아오지 못하고 괌에 발이 묶였던 우리 여행객들 수만 3400명으로 집계됐다.

이런 가운데 외교부는 괌 공항 운영 재개에 맞춰 여행객 등 우리 국민이 조속히 귀국할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와 국적기 운항 증편·증설을 협의해왔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날 출발하는 우리 국적기들은 29~30일 이틀에 걸쳐 괌에 도착할 예정이다. 현지에서 우리 여행객들을 태우고 가장 빨리 인천국제공항으로 돌아올 항공편은 이날 오후 8시40분쯤 인천 도착 예정인 진에어(272450) 항공편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외교부는 29일 오전 10시40분쯤 괌으로 떠나는 우리 국적기를 통해 김준 해외안전센터장 등 직원 4명을 현지로 급파했다. 이날 오후 4시40분쯤엔 정강 해외안전관리기획관 등 2명이 추가로 출국 예정이다. 총 6명으로 구성된 외교부 신속대응팀은 괌 국제공항 출국장에서 여행객 등 우리 국민 출국 수속을 지원하는 한편 응급환자 대응, 현지 당국과의 교섭 등에 나선다.


목록